'방구석1열' 정두홍 감독 "'놈놈놈'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로 찍은 영화"

이미지중앙

JTBC='방구석 1열'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정두홍이 '놈놈놈'을 찍던 당시를 떠올렸다.

12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액션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하 '놈놈놈') 그리고 '일대종사'를 다뤘다.

이날 민규동 감독은 "60년대 까지는 이런 장르가 있었다. (하지만) 그 이후로 자취를 감췄다. 그러나 김지운 감독이 '쇠사슬을 끊어라'를 보고 웨스턴 장르의 가능성을 본 것. 당시로선 굉장히 실험적인 작품."이라고 '놈놈놈'을 소개했다.

정두홍 무술감독은 "눈동자 돌아가는 장면을 봤냐. 저는 솔직히 처음에 되게 웃겼다. 편집을 해놓고 보니 너무 다르더라. 눈 클로즈업에서 가장 멋있게 감정 전달을 잘 해줬던게 이 장면"이라고 자신만의 명장면을 꼽았다.

배경이 된 만주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정두홍 감독은 "보기에 굉장히 아름답지 않냐. 하루는 느낀다. 정말 보기만해도 아름다운데 무언가 하려고 가니.....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로 찍은 영화. 거기다 당시 제 후배 지중현이 안타깝게 간 상황. 다들 힘들면서도 모두가 중심을 잡아줘서 잘 끝낸 거 같다"고 당시의 어려움을 떠올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