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네이처, 기분 좋아지는 새침+발랄 에너지 '내가 좀 예뻐'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걸그룹 네이처(NATURE)가 ‘뮤직뱅크’ 시청자들에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네이처(오로라, 새봄, 루, 채빈, 하루, 로하, 유채, 선샤인)는 12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아임 소 프리티(I’m So Pretty)' 타이틀곡 '내가 좀 예뻐'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네이처는 컴백 무대에 앞서 대기실 인터뷰를 통해 시청자들과 먼저 만났다. 타이틀곡 ‘내가 좀 예뻐’를 소개한 후에는 포인트 안무를 간단하게 선보이며 본 무대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비비드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네이처는 특유의 새침발랄하고 자신감 넘치는 퍼포먼스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층 더 물오른 멤버들의 비주얼과 업그레이드된 무대 매너는 팬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네이처의 첫 번째 미니앨범 ‘아임 소 프리티’ 타이틀곡 '내가 좀 예뻐'는 새침하고 짓궂게 놀리는 듯한 캐치한 멜로디와 롤러코스터처럼 다양한 색깔의 구성을 오가는 신나는 업템포 댄스팝이다. 남들은 여우라 말하지만 예쁘고 매력이 넘쳐서 그런 거라 말하는 소녀의 자신감 있는 모습을 위트 있게 풀어낸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네이처는 리더 루가 발가락 골절 부상을 입어 당분간 7인 체제로 무대에 설 예정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