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오늘(13일) 결방…강지환 '성폭행 혐의' 논란 여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조선생존기’가 주연 배우 강지환의 성폭행 혐의 논란으로 오늘(13일) 결방을 맞는다.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가 오늘(13일)과 내일(14일) 방송을 연이어 결방한다. 이는 주연배우 강지환의 성폭행 혐의 논란의 여파로, 현재 ‘조선생존기’는 VOD 서비스 중단 결정을 내린 뒤 배역 교체를 위해 배우를 물색 중에 있다.

총 20부작인 ‘조선생존기’는 지난 7일까지 10회가 방송된 상태며 10회의 분량이 남아있다. 촬영은 오는 14일 방송될 12회까지 완료해 제작진이 방송 분 편집 중인 상황이었다. 하지만 불가피하게 강지환이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조선생존기’는 일단 배역 교체 후 재촬영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조선생존기’의 결방이 언제까지 이어지게 될지도 미지수인 상황이다.

한편, 앞서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쯤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여성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당초 피해 여성들이 소속사 직원으로 알려졌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들은 강지환의 촬영 등에 함께 다니며 헤어, 메이크업 등을 담당하던 외주 스태프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치장에 입감된 강지환은 경찰에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라고 진술했고, 12일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강지환은 “동생(피해자)들이 해당 (기사) 인터넷이나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습니다.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합니다”라고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