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결혼 했는데 양다리..충격

이미지중앙

구혜선 인스타


구혜선이 과거 양다리를 언급해 화제다.

구혜선은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에 위치한 아침달 북스토어에서 소설 출간 기념으로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구혜선은 과거 연인이 '양다리'였다며 "스무살 때 만난 첫사랑이 바람을 피웠다. 다른 여자를 만난다고 하니 상대 여자가 너무 궁금했다. 그래서 여자를 봤는데, 너무 예쁘고 착하고 흠잡을 데가 없었다. 그래서 당시 남자친구에게 상대방이 흠 잡을데가 없으니 만나라고 말했다. 그러고 나니 마음이 가벼워졌고, 이별이 가볍게 느껴지더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영화감독, 작가, 배우, 화가 등 여러 호칭 중 ‘자연인 구혜선’으로 불리는 것이 가장 좋다는 구혜선. 그녀의 20대 뜨거웠던 사랑이 담긴 소설 ‘눈물은 하트 모양’은 배우이기 전에 ‘인간 구혜선’이 겪었던 청춘과 사랑이 담겨있는 작품이다.구혜선이 과거 양다리를 언급해 화제다.

구혜선은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에 위치한 아침달 북스토어에서 소설 출간 기념으로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구혜선은 과거 연인이 '양다리'였다며 "스무살 때 만난 첫사랑이 바람을 피웠다. 다른 여자를 만난다고 하니 상대 여자가 너무 궁금했다. 그래서 여자를 봤는데, 너무 예쁘고 착하고 흠잡을 데가 없었다. 그래서 당시 남자친구에게 상대방이 흠 잡을데가 없으니 만나라고 말했다. 그러고 나니 마음이 가벼워졌고, 이별이 가볍게 느껴지더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영화감독, 작가, 배우, 화가 등 여러 호칭 중 ‘자연인 구혜선’으로 불리는 것이 가장 좋다는 구혜선. 그녀의 20대 뜨거웠던 사랑이 담긴 소설 ‘눈물은 하트 모양’은 배우이기 전에 ‘인간 구혜선’이 겪었던 청춘과 사랑이 담겨있는 작품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