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자유vs민망"‥화사, 설리에 이은 노브라 공항패션에 이틀째 화제↑[종합]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화사/사진=민선유 기자


마마무 화사가 속옷을 미착용한 채 공항에 등장한 가운데 대중들은 이틀째 뜨거운 관심으로 보이고 있다.

지난 7일 화사는 'SBS 슈퍼콘서트 인 홍콩' 스케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당시 화사는 민낯에 마스크를 쓴 채 편안한 모습으로 팬들의 환영을 받았다.

화사의 태도는 평소와 같았지만 이후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이날 이목이 집중된 이유는 화사가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하얀 티셔츠를 입었기 때문.

이후 화사의 속옷 미착용을 두고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본인의 자유인만큼 편안하고 당당해 보인다며 응원을 하는 입장과 자유인 것은 맞지만 보기 민망하다는 반응이 팽팽히 맞선 것.

앞서 설리는 속옷 미착용으로 큰 화제에 올랐던 바 있다. 이로 인해 수많은 별명을 얻는 등 고충을 겪었던 설리는 지난달 21일 첫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 "브래지어의 와이어가 소화기관에도 좋지 않다. 저는 편안해서 착용을 하지 않는 것이고 그게 자연스럽고 예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라며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 어떤 옷에는 어울리고 어떤 옷에는 어울리지 않고"라고 말했다.

이어 "브라 사진을 올리고 여러 말들이 많았다. 이때 무서워하고 숨어버릴 수도 있었는데 그러지 않았던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에 대한 편견을 갖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면서 "틀을 깨고 싶었고, '이거 생각보다 별 거 아니야'라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소신을 드러내 대중들의 지지를 얻기도 했다.

이처럼 설리에 이어 화사도 속옷 미착용으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가운데 자유롭고 당당한 모습을 향한 응원이 꾸준히 계속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