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까칠한 반응vs오죽하면"..하연수, 또 SNS 논란으로 구설수

이미지중앙

하연수/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하연수가 SNS상에서 팬에게 까칠하게 댓글을 남겨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하며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자신이 직접 그림 그린 족자를 SNS를 통해 판매하기 위한 게재글이었다. 이에 한 팬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댓글을 달았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되었구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연수의 이 같은 댓글은 논란을 야기했다. 직접 그린 그림인지 단순한 궁금증에 질문한 팬에게 지나치게 까칠하게 대응했다는 지적이 일기 시작한 것이다. 이런 논란 자체가 지나치다는 반응도 있다. 하연수의 입장에서는 수없이 말한 사실을 또 다시 반복하는 것 자체가 불편할 수 있다는 것.

이미지중앙

하연수 인스타 캡처


이뿐만 아니다. 하연수는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6월 19일부터 6월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 그림을 오래하긴 했지만 민화는 시작한지 반 년 정도라 제게 병풍 작업은 큰 도전이었습니다. 무료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 병풍 구입도 가능합니다"라며 자신이 직접 연 병풍전시 일정을 공유하기도 했다. 전시 소식에 팬들 역시 당연하게 관심을 가졌다. 그 중 한 팬은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질문하기도 했다. 하지만 하연수는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며 다소 냉담하게 반응했다.

앞서 하연수는 SNS를 통해 팬들과 설전을 벌이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지난 2016년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 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라고 자신이 올린 글에 "가격의 압박이 너무 크다"고 댓글을 단 네티즌에게 발끈한 것. 당시 하연수는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며 해당 댓글을 남긴 사람을 비꼬았다. 이는 논란으로 번졌고 결국 하연수는 자필 사과문을 올리며 공식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다.

이후에도 크고 작은 논란들은 이어졌고 그 때마다 팬들은 갑론을박하며 하연수의 논란에 자신의 주장을 냈다. 그러던 중 이번에는 팬에게 까칠하게 대응해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현재 하연수는 족자 판매와 관련된 게시글은 삭제한 상황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