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바른 학생"…'유퀴즈2' 유재석, 동네주민·은사님이 인정한 '명불허전'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유재석이 학창시절을 보낸 정릉을 찾아 추억에 잠겼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 유석과 조세호가 수유리 정릉을 방문했다.

이날 정릉에서 시민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던 유재석과 조세호는 어린이집 앞을 지나다가 방송인 김나영의 아들 신우를 만났다. 제작진을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된 유재석은 "연예인 자녀를 본 것은 또 처음"이라고 말하며 놀라워 했다.

유재석은 김나영에게 전화를 걸어 "정릉에 촬영을 왔는데 너희 첫째 아이가 지나갔다"며 "여기 김원희만 있으면 '놀러와'다"며 "건강해라. 무슨 일 있으면 바로 전화하고"라고 말해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유재석과 조세호를 만난 한 아주머니는 "우리 아들이 유재석 씨 후배다. 어렸을 때 유재석 씨가 유명했는데 잘 풀려서 굉장히 좋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이 주변에서 아직 제가 평판이 좋다"라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모교 용문고등학교를 방문한 유재석은 자신을 유달리 반기는 후배들을 만나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유재석은 "솔직히 내 후배지만 단체로 10명이 다가오니 순간 쫄았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선생님들을 만나 과거 은사님에 대한 얘기도 나눴다. 조세호가 "학창시절 유재석은 어땠냐"라고 묻자 선생님은 "바른 학생이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조세호는 계속해서 유재석에게 미담이 쏟아지자 "순례길 같다"라고 말하기도. 명불허전 유재석의 인품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