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송강호 "이정은과 30년 인연..재능 출중한데 활약상 기쁘다"

이미지중앙

배우 송강호/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송강호가 이정은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송강호, 이정은은 극단 시절부터 알고 지내다 영화 ‘변호인’을 통해 오랜만에 재회했다가 ‘택시운전사’로 잠깐의 연기 호흡을 맞췄다. 그러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으로 다시 한 번 뭉치게 됐다. 더욱이 ‘기생충’ 공개 후 이정은의 연기력에 대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앞서 송강호는 ‘변호인’ 개봉을 앞두고 기자와의 만남에서 이정은에 대해 연기 잘하는 배우라며 앞으로 더 잘될 것이라고 치켜세운 바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역시 송강호는 이정은의 근래 활약에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송강호는 “이정은과 30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이정은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거기 극단이었는데 그 극단이 내가 속한 극단과 친했다”고 이정은과의 오랜 인연을 공개했다.

이어 “드라마, 영화는 늦게 시작했지만 연극 무대에서 이미 굉장히 유명했던 배우다. 워낙 재능이 출중한 배우다”고 전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이정은/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송강호는 “‘변호인’ 때 한 장면이었지만, 참 오랜만에 만났다. 공연을 본 적은 있지만, 같은 무대에 선 적은 없어서 그때가 첫 호흡이었다. 부산 사투리 구사를 잘하길래 이정은의 고향이 부산인데 내가 까먹은 줄 알고 촬영 후 ‘부산 집 어디라고 했지?’라고 물었는데, 이정은이 ‘오빠, 저 고향 서울이에요’라고 해서 깜짝 놀랐던 기억이 있다. 내가 들었던 부산 사투리 연기 중 가장 완벽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말모이’에도 이정은이 잠시 나왔는데, 제주도 방언을 했었다. 후일담을 들었는데 제주도분들이 가장 완벽하다고 했다더라”라며 “그렇게 연기력, 재능이 뛰어난 친구다. 요즘 활약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좋다”고 털어놔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현재 상영 중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