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네덜란드 3인방, 지리산 등반 후 폭풍 삼겹살 먹방 “너무 맛있다”(종합)

이미지중앙

MBC 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네덜란드 3인방이 한국의 자연과 문화를 경험했다.

1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쪽칠러’ 네덜란드 3인방의 유쾌한 한국여행기가 담겼다.

야닉을 만난 네덜란드 3인방은 함께 저녁식사를 가졌다. 야닉은 평소 자신이 좋아하던 메뉴인 추어탕 집에 친구들을 데려갔다. 걱정에 비해 네덜란드 친구들은 추어탕을 맛있게 잘 먹었다. 미힐은 그릇 째로 들고 먹을 정도였다고.

다음 날 아침 세 사람은 한국의 자연을 주제로 길을 떠났다. 여유있게 출발했지만, 이내 출근길의 교통 체증에 당황했다. ‘차가 정말 많다’며 당황하던 것도 잠시 서울의 풍경을 눈과 카메라에 담으며 칠러의 면모를 보여줬다.

허기가 졌던 이들은 중간에 휴게소에 들러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식사 메뉴로 주문한 음식은 짜장면과 만두, 치즈 돈가스였다. 세 사람은 세 가지 메뉴에 모두 만족하며 정말 맛있다고 말했다. 네덜란드의 치즈 맛과 다르다며 새롭다고 이야기하기도.

서울에서 4시간을 걸려 3인방은 지리산 국립공원에 도착했다. 처음은 호기롭게 길을 올랐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미힐과 레네는 힘들어 했다. 우여곡절 끝에 정상에 오르는 세 사람은 “우리가 해냈다”며 뿌듯해 하면서도 “다시는 (등산) 안 할래”라고 이야기했다.

등산을 마치고 내려온 이들은 신중하게 저녁 메뉴를 선정했다. 산기슭 근처의 맛집에 왔고, 야닉의 도움을 받아 메뉴를 선정했다. 사장님은 식당을 방문한 외국인 손님들을 위해 직접 굽는 장면을 야외에서 보여주었고, 옆에서 굽는 장면을 보던 이들은 사진을 찍으며 신기해 했다. 처음으로 고기를 맛본 야스퍼는 욕이 나올 정도로 맛있어 했다. 식당에 들어온 세 사람은 닭볶음탕을 먹으며 힐링 타임을 가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