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마지막회, 아쉽고 고마운 마음 전해 "어떤 고민하는지 알게 돼"(종합)

이미지중앙

Olive '밥블레스유' 방송캡처

[헤럴드POP=편예은 기자]멤버들, 마지막회 아쉬운 마음 전했다.

13일 방송된 Olive '밥블레스유'에서는 멤버들이 조회수 1억뷰 돌파 기념 '언니들의 도시락' 100인분 싸기 미션을 성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요리 연구가 이혜정의 도움을 받아 도시락 100인분 만들기에 돌입했다.

엄청난 양의 재료 손질을 하던 김숙과 장도연은 곡소리가 저절로 났다. 오렌지 껍질을 까던 둘은 표정이 어두워졌고, 이에 송은이는 "예능을 그렇게 교양처럼 할 거야?"라고 했고, 이에 최화정은 "저긴 인간극장인데요?"라며 덧붙였다.

한편 이혜정은 고생한 멤버들을 위해 새참을 준비했다. 이혜정이 처음 담근 콩으로 만든 떡을 맛본 송은이는 "맛이 기가 막혀요"라며 감탄했다.

새참을 먹던 중 김숙은 시집살이하는 사연을 전했고, 이에 이혜정은 "그거 내 얘기 아니에요? 지금 내 얘기하는 거죠?"라며 시집살이 에피소드를 풀었다.

이혜정은 "시댁에서 첫 날 문안 인사 드리고 아침 밥을 차렸는데, 내 밥은 맨 마지막에 주걱을 긁어서 주더라"고 했다. 이에 "10번 째 밥도 그렇게 주길래 '어머니 제 밥은 왜 이렇게 생겼어요?'라고 했다"고 사이다 복수를 전했다.

막바지 포장작업에 돌입한 멤버들은 촉박한 시간에 제작진에게 "사진 찍지 말고 빨리 이거 담으세요"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퀵 배송을 마친 김숙은 "이게 마지막이에요? 연장 이야기 없어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만찬을 즐기러 간 멤버들. 송은이는 "1년 동안 안 먹은 거 없이 많이 먹었는데 계속 새로운 (맛있는) 게 나온다”며 감탄했다. 최화정은 “1년이 너무 빨리 지나갔다”며 아쉬움을 표하고, 이영자는 “여러분 덕에 맛있는 거 많이 먹고, 요즘 친구들이 어떤 고민을 하는지 알게 돼서 다행이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