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규현, MC→게스트 화려한 귀환…녹슬지 않은 재치·입담 자랑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라디오스타’에 규현이 MC가 아닌 게스트로 화려하게 돌아왔다. 규현은 녹슬지 않은 재치와 입담을 자랑하며 혹독한 게스트 신고식을 치러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해 토크의 장을 열며 쉴 새 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의 스페셜 MC의 자리는 위너의 이승훈이 책임졌다. MC 자리에 앉은 이승훈이 열의를 불태우고 있는 가운데, ‘라스’에 익숙한 얼굴, 규현이 등장했다. ‘라스’의 MC 복귀를 고사한 규현은 이에 대해 “사실 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거 같다. 독한 이야기도 많이 하고 게스트분들의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규현은 ‘라스’ MC 자리를 정식으로 거절한 후 이 소식을 들은 김국진과 윤종신, 김구라의 각양각색 반응들을 전했다. 규현은 “김구라 형은 ‘너 관둬도 할 사람 있고, 결국 나중에 돌아올 수도 있다’고 했고, 윤종신 형은 ‘어, 나도 관둘 거야’라고 했다. 반면 김국진 형은 ‘규현아 넌 어디 가든지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 김국진 선배와 10분간 통화를 했는데, 다 좋은 얘기만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규현은 자신의 자리에 은혁을 추천하며 “슈퍼주니어에서 예능 활동하는 멤버들이 꽤 있지만 제일 재미있는 사람은 은혁이다. 은혁이 빛을 못 보는 것 같아서 던진 거고, 솔직한 마음은 누가 와도 응원할 것”이라고 마음을 전했다.

‘라스’ MC로 활약했을 때와 달리 차분한 모습을 이어갔던 규현이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이전의 깐족 본능을 드러내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군 복무로 인해 생긴 공백기에도 예능감을 잃지 않았다고 자부한 규현은 “복귀 후 한마디도 못 하면 어떻게 하지 걱정을 했었는데, 나름 분량이 나오고 편집도 괜찮게 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MC가 아닌 게스트로 돌아온 규현은 ‘라스’ MC 형들의 애정이 섞인 몰이를 당하면서 재미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규현은 ‘한 뼘 더 가까워질 노래’로 강승윤과 함께 ‘본능적으로’를 열창하며 가수로서의 품격을 뽐내 시청자들에게 귀 호강의 시간을 전해주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기준 1부, 2부 모두 5.7%를 기록했고, 최고 시청률은 6.9%(23:58)를 기록하며 시청률이 소폭 상승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쿤스트가 출연하는 ‘쇼미더 트롯’ 특집으로 꾸며질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