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이동건에 “신혜선 좋아한다… 신혜선이 행복한 걸 보면 떠날 것”

이미지중앙

KBS2 '단, 하나의 사랑'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가 신혜선을 향한 마음을 이동건에게 말했다.

12일 방송된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이야기를 나누던 중 물에 빠지는 김단(김명수 분)과 지강우(이동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서(신혜선 분)은 “세상 사람들이 다 날 안 좋아하는 건 괜찮아. 그런데 네가 날 안 좋아하는 건 싫어. 짜증나”라며 김단에게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이를 지켜보던 지강우는 김단의 멱살을 쥐며 “네깟 게 뭔데 춤을 놓으라 마라야”라고 말했다. 다리에서 김단과 실랑이를 벌이던 중 지강우는 “이연서앞에서 사라진다고 말해”라며 화를 냈고, 결국 두 사람은 강으로 추락했다.

이후 병원에서 김단은 지강우에게 “나 이연서 좋아한다. 연서가 행복한 걸 보면 떠날 거다. 춤이든 뭐든 연서를 힘들게 하면 내가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며 엄포를 놓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