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마약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어"‥비와이, 비슷한 이름에 때아닌 불똥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래퍼 비와이가 비아이로 오해 받으며 마약 구설수에 올라 곤혹을 치루고 있다.

12일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스토리를 통해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면 나오는 연관검색어에 등장한 '마약'이라는 단어를 캡처하고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 "저는 '비와이'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비와이/사진=헤럴드POP DB


앞서 아이콘 비아이는 이날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한 매체는 비아이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된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2016년 대마초와 LSD를 구매하려 했던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초반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인정했지만 이후 진술 번복을 했고, 비아이는 경찰 조사 조차 받지 않았다고.

이에 비아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마약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 진심으로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탈퇴를 선언했다.

한편 래퍼 비와이는 Mnet '쇼미더머니5' 우승자로 '더콜', '킬빌' 등에 출연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