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 정해인과의 미래 기약하며 포옹→김창완과 독대 "결혼 생각 없다"(종합)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 캡처



한지민이 정해인에 자신을 기다려달라고 이야기했다. 그리고는 김창완을 홀로 만나 김준한과의 결혼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12일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극본 김은/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는 아슬아슬한 감정을 공유하는 이정인(한지민 분)과 유지호(정해인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 화에서 유지호가 권기석(김준한 분)과 함께 있는 상황에서 이정인의 전화를 받은 상황. 통화를 마친 유지호는 권기석의 차에서 내렸고, 이정인은 초조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겼다. 이후 유지호와 이정인 두 사람은 만남을 가졌다.

이정인은 "나 혼자만 뜨겁지 않고 혼자서 상처 품지 않아도 되는 연애를 하고 싶다. 당장 지호 씨와 뭘 어떻게 하고 싶다는 꿈도 못 꾸고 있다"고 입을 열었고, 유지호는 "없었던 일로 하자고 하면 지금은 받아들일 수 있다. 아주 오래 시간이 지나서 그때도 혹시 같은 마음이면 나한테 와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인은 유지호와 헤어져 집으로 들어가다가 다시 유지호를 따라갔다. 그는 "정말 오랜 시간이 지나도 나를 받아줄 거냐. 나 못됐잖아. 그때까지 다른 사람 만나지 마라"라면서 "대신 내가 지호 씨한테 갈 때는 누구도 지호 씨 문제로 상처 주지 않게 하고 나서 가겠다. 다시는 상처 주지 않겠다. 꼭 기다려달라"며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이에 유지호는 "천천히 와도 된다. 얼마든지 기다릴 테니 오기만 해라"라며 이정인을 끌어안았다.

같은 시각, 권기석은 술자리에서 일전에 유지호가 이정인의 집에 갔던 것을 언급하며 "걔 혹시 내 여자친구 좋아하냐?"라고 물었고, 최현수(임현수 분)는 발뺌했다.

이후 최현수와 박영재(이창훈 분)는 유지호의 '그 여자'가 정인인 걸 알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이들은 두 사람이 어떻게 할 생각인지를 물으며 당황스러워했지만, 이미 이정인의 마음을 확인한 유지호는 아무렇지 않아 했다.

이정인은 헤어짐을 이야기하고자 권기석을 불러냈지만, 권기석은 회사 회식 때문에 약속을 취소했다. 이에 한지만은 전화로 "내가 왜 연애를 구걸하면서 해야 하느냐"며 그와 헤어질 생각임을 다시 밝혔고, 권기석은 "노력한다고 했으면 적어도 지켜볼 생각을 해야 할 것 아니냐"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약속이 취소되자 이정인은 친구 송영주(이상희 분)를 만나러 갔고, 그곳에서 우연히 유지호를 만나 함게 저녁 식사를 했다.

다음날, 이정인은 권기석과 카페에서 만났다. 권기석은 "안일했던 것은 사실이다. 우리가 헤어질 거라고는 한 번도 상상해보지를 않았다"고 입을 열었고, 이정인은 "그래서 툭하면 헤어지자고 했느냐"고 차갑게 대꾸했다. 이어 다시 한 번 이별을 이야기하려는 이정인에 권기석은 "동의 못 한다. 제대로 다시 해보고 그때도 아니면 그때 받아들이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너를 보자신다. 내가 부탁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고, 이정인은 권기석의 아버지 권영국(김창완 분)을 혼자 만나겠다고 했다.

이어 유지호와 통화를 하던 이정인은 "상처 주지 않게 하고 가겠다. 우리 같이 잘해보자"고 말했고, 유지호는 웃음을 지었다. 이에 이정인이 그 이유를 묻자 유지호는 "정인 씨하고 내가 이제 우리잖아"라며 다시 한 번 웃었다.

시간이 흐르고, 드디어 권영국을 만난 이정인은 "이사장님께서 절 인정하지 않으셨다는 것 안다. 불편했다. 다만 결혼을 전제로 만났던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내색하지 않고 지내왔을 뿐이다"라고 폭탄같은 말을 던졌다. 그리고는 "저희 아버지를 인정해 주셔서 감사하다. 저희 관계와 상관없이 아버지를 퇴임 후에도 선택하신 것은 저희 아버지를 인정하신다는 뜻 아니냐"고 말을 더했다. 불편한 식사가 계속됐다. 권영국은 넌지시 "기석이와 결혼 이야기가 된 것이냐"고 물었고, 이정인은 "하기는 했다. 죄송하다. 저는 결혼할 생각이 없다"라고 당차게 말했다.

한편 신형선(길해연 분)은 딸 이서인(임성언 분)에 강압적인 모습을 보이는 남시훈(이무생 분)을 우연히 마주치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