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정글의 법칙', 비아이 분량 최종 편집 결정 "최대한 신중하게 편집할 것"

이미지중앙

비아이/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정글의 법칙'이 결국 비아이 분량 편집을 확정지었다.

12일 오후 SBS '정글의 법칙'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비아이 분량은 최대한 편집하는 것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여러 사람들이 걸려있지만 최대한 신중하게 편집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월 비아이가 대마초와 LSD 등을 구매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비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하였다"고 해명하면서 아이콘 탈퇴를 선언했다.

비아이는 현재 방송되고 있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후반전에 출연 예정이었다. 후반전은 오는 15일부터 방송되기로 예정돼있던 상황. 하지만 방송을 앞두고 마약 투약 의혹이 전해지며 '정글의 법칙' 측은 비아이 분량의 최종 편집을 결정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