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식탁'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덕업일치 하고 있다고 생각"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tvN '물오른 식탁' 캡처



김슬아 대표가 자신이 사업으로 '덕업일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tvN '물오른 식탁'에는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가 출연해 소셜다이닝을 즐겼다.

'물오른 식탁'의 첫 번째 손님의 정체가 공개됐다. 프리미엄 새벽배송 서비스로 유명한 마켓컬리의 김슬아 대표와 전 세계에 한국의 김치를 알린 도전의 아이콘 류시형 작가가 바로 그 주인공.

김슬아 대표가 등장하자 이상민은 "새벽배송 서비스를 보고 '누가 생각했는지 모르겠지만 일년 안에 망한다'고 생각했었다"고 언급, 웃음을 안겼다.

이어 MC들은 김슬아에 "소문난 미식가라고 들었다"고 전했고, 김슬아는 "미식가인지는 모르겠지만, 대식가인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먹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어떻게 편하게 먹어볼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고, 개인적으로는 덕업일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더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