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새친구 겐나지‥김도균, 러시아 한복판에서 '아리랑' 버스킹(종합)

이미지중앙

SBS='불타는 청춘'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김도균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한복판에서 버스킹을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2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완선, 김광규, 내시경 밴드의 블라디보스토크 여행기가 이어졌다.

블라디보스토크 항구에 도착한 출연진들은 이국적 풍경에 연신 감탄했다. 한편 이들을 마중나온 어마어마한 인물이 있었다. 바로 부산주재 러시아 총영사, 겐나지 랴브코프였다. 겐나지 총영사는 박재홍의 28년 절친이었다.

박재홍과 겐나지 총영사는 김광규를 속일 몰래카메라를 꾸몄다. 겐나지 총영사가 정체를 숨기고, 계속 러시아로 "유투브에서 광큐리를 봤다"고 말하자는 것.

이후 박재홍이 홀로 불타는 청춘 출연진들과 마주했다. 그리고 겐나지 총영사는 계획대로 목표물인 김광규에게 접근했다. 겐나지 총영사는 '광큐리'라며 러시아어로 말을 걸었다. 이에 김광규는 자신을 알아보는 러시아인이 있는 줄 알고 감격했다.

몰래카메라는 연신 이어졌다. 겐나지 총영사는 김광규에게 사인까지 요청하고, 길에서 받아 챙겨놨던 한식당 할인 전단지를 전달했다. 김광규는 겐나지가 식당을 홍보하기 위해 접근한 줄 알고 "가수병 걸릴 뻔했는데 다시 겸손해진다"며 눈물을 훔쳤다.

그리고 박재홍은 "새친구를 데려왔다"며 겐나지 총영사를 친구로 소개했다. 계속 주변을 맴돌던 겐나지 총영사는 "접니다. 안녕하세요"라며 능숙한 한국어로 인사를 건넸다. 겐나지 총영사는 "네 아버지 뭐하시노"라며 김광규의 유행어까지 선보이는 센스를 보였다.

앞서 겐나지 총영사는 김완선을 가장 만나고 싶은 인물로 꼽았었다. 이후 겐나지 총영사는 "기억 못하실텐데, 제가 90년대 아침방송에서 활동했다. 방송에서 만났었다."며 김완선과 인연을 자랑하며 인사했다. 겐나지 총영사는 "'불타는 청춘' 몇 번 봤는데 만나고 싶었다."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겐나지 총영사는 김완선의 짐을 대신 들어주는 스윗함도 선보였다.

이날 겐나지 총영사와 박재홍은 28년 된 우정의 계기를 전했다. 겐나지 총영사의 연세대 유학시절 만났다는 것. 겐나지 총영사는 "한국사람들 중 (박재홍은) 저를 최초로 형이라고 부른 사람. 그래서 감동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박재홍은 "사람들이 겐 형을 '야!, 겐나지!'하고 부르더라. 형과 룸메이트가 되고 '겐나지' 부를 수 없었다. 그래서 '겐나지 형'이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이후로도 훈훈한 우정을 자랑했다. 또한 겐나지 총영사는 돌싱임을 밝혀 '불타는 청춘' 멤버들의 환영을 받기도 했다.

이들은 해양공원에 들렀다. 그리고 그곳엔 저마다의 악기로 버스킹을 하는 러시아 뮤지션들이 있었다. 겐나지 총영사는 김도균을 위해 한 뮤지션에게서 악기와 버스킹 자리를 빌렸다. 김도균은 능숙하게 기타를 튜닝해갔고, 점점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김도균의 의외의 선곡은 '아리랑'이었다. 김도균의 연주와 열창에 러시아 국민들은 "브라보"를 외치기도 했다. 모든 연주가 끝나고 겐나지는 "연주자는 한국의 유명한 기타리스트, 연구한 곡은 록스타일로 편곡된 '아리랑'이라는 민요"라고 러시아어로 김도균과 연주곡을 소개했다. 이후 한 러시아 국민은 김도균의 이름을 묻기도 하며 즉석 팬미팅이 이뤄졌다.

이후 이들은 고대하던 킹크랩과 곰새우를 먹으러 갔다. 김완선은 "새우 살이 우리가 알던 새우가 아니다. 너무 쫄깃하다"며 그 맛에 감탄했다. 이후 등장한 킹크랩은 비주얼부터 감탄을 유발했다. 오동통한 게살이 술술 빠지자 출연진들은 연신 황홀해했다.

모두 배불리 먹은 채로 숙소에 돌아왔지만, 먹방은 끝나지 않았다. 김도균은 짜장라면을 끓였고, 먹지 않는다고 하던 출연진들도 짜장라면을 탐냈다.

짜장라면을 먹던 김광규는 김치 심부름을 걸고 게임을 제안했다. 겐나지에게 한국말로 퀴즈를 내고 맞히게 하는 게임이었다. 겐나지는 6.25와 이성계, 고사리, 막걸리까지 초스피드로 맞히며 활약했으나 김광규는 '발해'를 시간 안에 설명해내지 못했다. 장호일 또한 '구수하다'를 설명하며 애먹었다. 이후로도 김광규와 장호일은 '님의 침묵'과 '곰국'을 설명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