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김민정 감옥行"…'국민여러분' 최시원, 정치 꽃길 펼칠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과연 최시원은 꽃길 행보를 걸을 수 있을까.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연출 김정현/ 극본 한정훈) 29회, 30회에서는 박진희(백지원)과 손을 잡은 양정국(최시원)이 박후자(김민정)을 구치소에 수감되게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간 박후자를 자극하는 여의도 행보를 계속해왔던 양정국. 과연 박후자가 구치소에 수감된 상황에서 양정국이 어떤 행보를 이어가게 될지 기대가 모아졌다.

지난 방송,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김채진(류태호)의 청문회에서 파격적인 비리 고발을 내놓으며 박후자를 자극한 양정국. 결국 이러한 결과로 김채진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고, 민진당과의 합의 또한 쓸모없는 패가 됐다. 박후자가 그간 오매불망 바라왔던 ‘대부업 이자제한법 폐지’ 법안 또한 본회의에 상정되지 못했다.

이에 박후자는 양정국의 따귀를 때리면서 “너 때문에 대부업 이자제한법 폐지 박살나면 너랑 김미영(이유영) 가만두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그간 박후자 앞에서는 찍 소리도 못했던 양정국은 이제 과거의 그가 아니었다. 그는 박후자가 그토록 원하는 대부업 이자제한법 폐지 법안에 대해 공부하면서 결국 이러한 일이 벌어진다면 서민들 밖에 피해를 보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처럼 박후자와 양정국이 완전히 엇갈린 길을 걸을 때쯤, 박후자의 첫째 언니 박진희가 양정국에게 접촉해왔다. 자신과 손을 잡아 박후자를 감옥에 보낸 다음, 백경캐피탈을 차지하겠다는 박진희의 계략. 또한 박진희는 이자제한법 폐지에도 관심이 없다고 양정국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렇게 손을 잡게 된 양정국과 박진희는 본격적으로 박후자의 뒤를 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 결과로, 박후자는 구치소에 수감됐고 양정국은 김주명(김의성)에게 전화해 “제가 박후자 정리했거든요. 정치 한 번 제대로 해보려고요”라고 당당한 선언을 남기기도. 그렇게 이제 박후자와 양정국은 완전히 서로 다른 길을 걷기 시작했다.

사기꾼이라는 신분을 숨기고 국회의원이 됐지만, 정치를 함에 있어서는 국민들을 속이면 안 된다는 신념을 가지게 된 양정국. 박후자가 구치소에 수감된 상황에서 양정국은 과연 국민들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자신의 일념을 지켜낼 수 있을까. 과연 그가 신분을 들키지 않고 계속해 꽃길 행보를 걸을 수 있을 지도 의문이다.

종영까지 단 6회를 남겨둔 ‘국민 여러분!’. 마지막까지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만큼 앞으로 과연 어떤 이야기들이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