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그린 사이드 벙커샷 연습법2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그린 사이드 벙커 샷 연습 방법 1단계는 착실히 했는가? 모래 구덩이에 갈 기회가 없었다고? 그럴까 봐 놀이터에서 줄 긋고 연습하는 요령까지 보태지 않았는가? 점잖은 시민으로 남을 것인가? 아니면 벙커 탈출 하나는 기가 막히게 하는 골퍼로 발돋움 할 것인가?

혹시 지난주 1단계를 소홀히 했다면 지금부터 얘기하는 2단계와 함께 꼭 하기 바란다. 벙커에서든 놀이터에서든. 2단계는 줄을 하나 더 긋는 것이다. 두 줄을 나란히 그으면 된다. 물론 세로로.

이미지중앙

벙커에서 두 줄을 긋고 디봇이 나는 지점을 살펴보자.


오른쪽 줄은 몸 가운데 두고 왼쪽 줄은 왼발 뒤꿈치에 둔다. 두 줄 간격은 10cm쯤 이어야 한다. 10cm를 어떻게 재느냐고? 반 뼘이면 얼추 맞다. 한 뼘을 잰 뒤 반으로 나누면 딱 맞다. 두 줄을 그었다면 웨지를 들고 연습 스윙을 해 본다.

1단계와 흡사하지만 약간 다르다. 오른쪽 줄보다 더 오른쪽(오른손잡이 기준)부터 모래가 파인다면 당연히 뒤땅이 난 것이다. 탈출에 실패하거나 탈출해도 벙커 턱을 겨우 넘긴 정도일 것이다. 오른쪽 줄을 상당히 지나 왼쪽 줄 가까이서부터 디봇이 시작한다면 톱핑이 날 위험이 크다.

상체가 먼저 목표 쪽으로 움직이지 않았는지 체크해야 한다. 오른쪽 줄에서 시작해서 왼쪽 줄을 지나 디봇이 생기게 하는 것이 요령이다. 2단계 때도 클럽 페이스를 오픈하는 것은 잊지 말아야 한다. 2단계 역시 10번 다 성공할 때까지 연습한다. 10번을 한 세트로 여러 세트를 성공했다면 이제 볼을 왼쪽 줄에 두고 해 봐도 된다. 멋지게 탈출할 수 있을 것이다. 글 김용준 골프채널코리아 해설위원(KPGA 프로 & 경기위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