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다린, 단독 콘서트 ‘열대야’ 6월 개최 ‘이번에도 매진?’

이미지중앙

(사진=빌리빈 뮤직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곽민구 기자] 싱어송라이터 다린이 단독 콘서트 ‘열대야’ 개최를 예고했다.

소속사 빌리빈 뮤직은 “다린이 오는 6월 29일 서울시 마포구 홍대 인근에 위치한 구름아래소극장에서 단독 콘서트 ‘열대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7년 9월 EP ‘가을’로 데뷔, 동명의 타이틀곡 ‘가을’이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입소문을 타며 인디씬의 주목받는 신예가 된 다린은 이듬해 발표한 EP 'Stood'가 평단과 팬들의 찬사를 받으며 대세 싱어송라이터로 자리를 잡았다.

여세를 몰아 2019년 2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4개 도시에서 6차례 진행한 천 전국투어가 전 공연 매진을 기록,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6월 29일에 있을 이번 콘서트 ‘열대야’는 감정선을 한 층 더 고조시켜 줄 영상과 조명, 무대미술 등 여러 연출적인 요소가 더해져 지금까지 다린이 보여줬던 공연들과 차별화된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 곧 발매 예정인 신곡을 처음으로 대중 앞에서 선보이는 자리가 될 것이며, 그 외에도 다린의 미발매 곡들을 다수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앞으로 다린이 들려줄 음악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무대가 될 것이다.

한편 다린은 6월 중순 디지털 싱글 발표를 준비 중으로, 지난해 9월 ‘Stood’ 이후 9개월 만에 신곡을 발표할 예정이며, 그 이후에도 연말까지 각종 페스티벌과 공연 등을 통하여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지금까지 단독 콘서트를 모두 매진시키며 공연계의 블루칩으로 주목받은 다린이 이번 콘서트 ‘열대야’ 또한 매진 행진을 이어나가게 될지 업계 관계자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다린 콘서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소속사 빌리빈뮤직 SNS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티켓은 5월 23일 오후 2시 멜론 티켓에서 오픈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