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한 번 믿어달라"..'골목식당' 꼬치집, 위생 해결→맛도 솔루션 통할까

이미지중앙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꼬치집 사장이 거짓말을 인정하고 위생 문제를 해결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편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 꼬치집의 위생 상태에 충격을 받은 백종원. 꼬치집의 조리기구들은 때가 잔뜩 끼어있었고 쓰레기통에서는 악취가 났다. 방송 출연을 앞두고 눈에 보이는 곳들만 치운 흔적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다.

손님들의 입으로 들어가는 꼬치의 상태 역시 마찬가지였다. 수제꼬치라 했지만 냉장고에는 기성꼬치가 가득했고 이 꼬치들은 밀봉이 되어있지 않아 끝 부분이 마르고 변색돼있었다. 백종원은 이와 같은 꼬치집 사장의 행동에 분노했고 결국 "이런 집은 출연시키면 안 된다"며 단호하게 말하기까지.

백종원은 물론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 역시 충격을 받은 가운데 지난 15일 방송에서 꼬치집 사장은 백종원에게 자신의 잘못을 뉘우쳤다. 그는 "너무 긴장이 되고 대표님을 처음 봬 헛소리가 나왔다. 너무 당황스러워서 거짓말을 한 것 같다"며 청소 부분에 있어서 거짓말을 했음을 인정했다.

그는 "청소도 열심히 하겠다. 한 번 저를 믿어달라"며 백종원에게 자신을 한 번만 봐달라고 밝혔고 이 모습에 백종원은 고민에 빠졌다. 곧 그는 "다른 건 모르지만 거짓말은 못 참겠다 싶었다"며 "알면서도 이렇게 장사를 한다면 장사를 해선 안 될 사람"이라고 팩트 폭격을 날렸다. 그러면서 꼬치집 사장을 한 번 봐주기로 결정내렸다.

며칠 뒤 꿈뜨락 몰을 다시 찾은 백종원은 긴급면담을 가지고 꼬치집 사장에게 초심으로 돌아갈 것을 주문하며 청소에만 신경쓸 것을 당부했다.

그로부터 2주 뒤 백종원은 꼬치집을 다시 찾았다. 꼬치집은 첫 방문 때와는 사뭇 달라진 위생 상태를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합격점을 내렸다. 그리고 그제서야 꼬치 맛을 보기로 결심, 사장은 수제 닭꼬치에 도전했지만 닭꼬치를 굽는 데 25분이나 걸리는 등 또 다시 위기를 겪었다. 그리고 공개된 예고 편에서는 백종원이 꼬치에 대해 신랄하게 평가를 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지난 주 방송 이후 많은 시청자들은 어떻게 이 정도의 위생 상태로 장사를 할 수 있는지 경악하며 백종원의 분노에 공감했다. 하지만 방송 1주 만에 그는 거짓말을 솔직히 고백하고 위생 문제를 해결, 백종원의 마음을 돌려세웠다. 기본 중의 기본을 이제서야 해결한 셈. 하지만 아직 관문은 많이 남아있다. 수제꼬치의 맛 부분에서도 백종원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한다. 백종원은 꼬치집의 수제꼬치에 어떤 반응을 보일까. 또한 백종원의 마법 같은 솔루션이 위생에 이어 맛까지 변화시킬 수 있을까. 백종원의 노력과 진심이 꼬치집 사장에게 새로운 결과를 만들어다 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