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와이키키2' 신현수 "김예원과의 키스신, 격정적이어서 놀랐어요"

이미지중앙

신현수/사진=윌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김나율기자]신현수는 김예원과의 키스신이 이렇게까지 화제 될 줄 몰라 당황한 듯 보였다.

지난 14일 종영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연출 이창민)에서 국기봉 역할로 활약했던 신현수는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신현수는 마지막 회에서 김예원과 함께 결혼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특히 두 사람이 서로에게 위안받고 키스를 하는 장면은 종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신현수는 그런 반응을 예상치 못해 당황스러웠다고.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신현수는 "마지막 회를 보면서 저랑 예원 누나랑 경악을 금치 못했다. 사실 그 장면은 키스신이 주가 아니었다. 기봉이가 야구를 그만두고, 그 마음을 유리가 알아주며 힘을 북돋아 주는 장면이었다. 그런데 생각보다 격정적으로 나와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커플이 문가영-김선호 커플보다 키스신이 격정적으로 나왔더라. 처음에는 키스신을 찍고 아무것도 안 한 것 같아서 감독님께 '누나랑 저랑 너무 아무것도 안 한 것 같은데, 괜찮냐'고 여쭤봤다. 그런데 감독님께서 '괜찮다'고 하시면서 편집을 잘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격정적인 키스신을 찍으면서 연애 감정은 생기지 않을까. "연애 감정이 들기보다는 유리라는 인물을 통해서 기봉이가 위로받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생각한다. 서로를 위로해주는 관계이지 않나. 특히 유리가 마지막에 기봉이를 위로해주며 응원해줄 때 눈물이 났다."

신현수는 키스신 전 대화 장면이 인상 깊은 것 같았다. 신현수는 "대본을 볼 때는 그렇게까지 생각이 든 장면은 아니었다. 야구를 거부하고 방어 기제로 밀쳐낸다고만 생각했는데, 예원 누나가 정말 진심으로 하더라. 누나의 목소리에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위로의 말이 정말 진심으로 느껴져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더라. 생각보다 딥하지 않았나 싶다. 기봉이와 유리의 현실적이고 로맨틱한 결말이지 않았나 싶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