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돌아온 캡틴 코리아"..모범병사→전역→2PM·배우 컴백 꽃길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옥택연/사진=민선유 기자


'캡틴 코리아' 옥택연이 약 20개월간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마침내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16일 오전 옥택연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 앞에서 전역식을 갖고 제대를 알렸다. 이날 옥택연과 전역의 순간을 함께 하기 위해 취재진들과 수백 여명의 팬들까지 운집해 눈길을 끌었다.

"필승!"이라는 경례와 함께 늠름하게 등장한 옥택연은 "아직까지 (전역이) 실감나지 않는다. 내일 아침에 기상 나팔을 안 듣고 알람을 들으면 실감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전역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선 팬 여러분들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 오늘만 해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와주실 줄 몰랐다"고 팬들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군 복무 중 '모범병사'로 선정됐던 일에 대해 옥택연은 "저는 그냥 있었는데 모범이 됐다. 함께 했던 부대원들이 도워줘서 그렇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군대 체질인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큰일이다. 군대체질이라는 말을 정말 많이 들었다. 아니었으면 좋겠다. 이제 군인 티를 벗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중앙

옥택연/사진=민선유 기자


또한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이 생긴 것에 대해 "굉장히 부담되는 별명"이라면서도 "이름에 걸맞게 좀 더 잘 하도록 노력하겠다. 당시 운동을 많이 하고 사진이 찍혀서 그런 별명을 지어주신 것 같다"고 답했다.

군대에서 가장 보고 싶었던 인물로는 트와이스와 2PM 멤버들을 꼽았다. 옥택연은 "나머지 2PM 멤버들이 너무 보고 싶다"며 "우리 사랑하는 멤버들 빨리 모여서 멋진 모습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전역식에는 2PM 멤버 찬성이 직접 현장을 찾아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트와이스에 대해서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트와이스가 많이 보고 싶었다. 와주기로 했는데 군대 안에서 제가 조교로 있다 보니 거절을 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이후 옥택연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전역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D-DAY!! 아침부터 와주신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입영할때엔 인사를 제대로 못드리고 가서 한편으로는 아쉽고 또 죄송스러웠는데 돌아올때나마 얼굴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중앙

옥택연 SNS


이어 옥택연은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고 있을게요!! 조금만 더 기다려주세요!! -2pm 택연"이라고 전하며 앞으로 있을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옥택연은 지난 2017년 9월 입대해 기초 군사훈련 수료식을 마치고 10월 육군 제9사단(백마 부대)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차출됐다.
앞서 옥택연은 군입대를 위해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는가 하면, 허리디스크로 신체검사에서 4급 공익 판정을 받았음에도 지난 2012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허리 디스크 수술을 받고 재검을 신청해 현역으로 자원입대했다.

조교 역할을 성실하게 수행하며 조기진급하는 결과를 받은 옥택연은 이후로도 끝없는 모범 행보로 박수를 받았다. 지난4월에는 부대에 각종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솔선수범해 건강한 병역 문화를 정착시켰다는 공로를 인정받아 '모범병사'에 선정됐던 바.

이처럼 쏟아지는 미담 속 옥택연의 전역 소식은 당연히 환영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누구보다 성실하게 군복무를 마무리하고 마침내 팬들의 곁으로 돌아온 옥택연. 그가 2PM 멤버로서, 배우로서 연예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길 기대해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