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로코 왜 이제야 했나..짠내+설렘 다 되는 女心 저격수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tvN '그녀의 사생활' 캡처


김재욱이 아픈 사연으로 짠내를 유발하는가 하면, 박민영과의 진짜 연애로 설렘까지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달달함으로 물들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그녀의 사생활'(연출 홍종찬/극본 김혜영)에서는 라이언(김재욱 분)과 성덕미(박민영 분)이 진짜 연애를 하면서 서로에게 더 다가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덕미와 라이언 사이에서는 연애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사랑 싸움이 벌어졌다. 라이언이 '시나길'의 정체를 알고 있었으며 그가 바로 신입회원 '라떼'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성덕미는 당황스러워했다. 라이언 또한 성덕미가 남은기(안보현 분)와 함께 집에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화가 났다.

그러나 싸움은 오래 가지 못했다. 라이언은 성덕미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팬페이지 활동으로) 덕미 씨를 더 잘 알게 됐으니까"라고 그를 이해했으며 성덕미 또한 남은기에 대한 라이언의 오해를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화해 한 두 사람은 이전과 다름 없이 데이트를 즐겼고 함께 시간을 보냈다.

방송 말미, 과거 일에 얽힌 악몽을 꾸고 눈물을 흘리며 잠에서 깬 라이언은 마음의 안정을 위해 성덕미의 집 앞에 찾아갔다. 잠결에 라이언과 통화를 하던 성덕미는 그가 "자요. 불 켜지 말고"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그가 자신의 집 앞에 있음을 알아챘다. 반가워하며 밖으로 나간 성덕미는 "진짜 저 보러 온 거예요? 나 지금 계 탄 기분이에요"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고, 라이언은 그런 성덕미를 바라보며 흐뭇하게 미소지었다.

라이언이 성덕미에게 "그만 가 볼게요. 얼굴도 봤으니까. 충전 됐어요. 자는데 미안해요. 들어가봐"라고 말한 뒤 등을 돌리자, 이상한 낌새를 알아챈 성덕미는 달려가서 그를 안아줬다. 성덕미는 "괜찮아요. 우리 서로 비밀 없기로 했잖아요. 그러니까 괜찮아요. 울어도"라고 라이언을 위로했고, 라이언은 성덕미로부터 그의 품에서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민영과 김재욱이 꿀 뚝뚝 떨어지는 연애로 설렘을 선사하면서도, 아픔까지 함께 나누는 '진짜 어른 연애'의 모습을 그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특히 이번 '그녀의 사생활'이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주연을 맡은 첫 작품인 김재욱은 그간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매번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전작 '보이스'에서는 '모태구', '손 the guest'에서는 '최윤' 등 강렬한 캐릭터를 분한 바 있기에 이번 김재욱의 연기 변신은 더욱 성공적이라 할 수 있다. 왜 이제서야 '로코'를 했느냐는 원성 아닌 원성 또한 터져나올 정도.

박민영과 김재욱이 극중 자신의 사적인 공간을 보여주거나 마음의 상처를 드러내며 서로를 이해하는 '진짜 연애'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두 사람이 보여줄 달달한 모습들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