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1분]'라디오스타' 류승수 "배용준 신민아 최성국 매니저로 일했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류승수가 매니저로 일했던 일화를 밝혔다.

15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스승의 날을 맞아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류승수, 가수 박선주, 댄스스포츠선수 박지우, 역사강사 이다지가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가수 하성운이 출연했다.

류승수는 "연기를 하기 전에 힘들어서 매니저 일을 했다. 되게 잘했다"라고 말했다. 류승수는 "신민아, 최성국, 배용준 매니저를 했다"고 말했다.

류승수는 "제 원래 길이 매니저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제가 매니저를 해봐서 제 매니저 심리를 꿰뚫어본다. 예전에는 네비게이션이 없어서 밤에 답사를 다녀오고 그랬다. 파출소에 길을 물어 보고 그렇게 열심히 했다. 저는 매니저가 맞다"고 말했다.

또한 류승수는 당대 최고 여배우 매니저 자리를 거절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류승수는 "영화 단역 배우 시절, 우리나라 넘버원 여배우 매니저 자리 제안이 들어왔다. 하루 동안 고민 엄청했다가 배우 꿈이 있어서 거절했다. 지금 생각하면 저는 매니저가 맞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심은하 아니면 이영애라고 확신했다. 류승수는 노코멘트한다고 이름을 끝내 밝히지 않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