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여러 사업 끝에 양식집 낸 사장 "위로 받은 느낌"(종합)

이미지중앙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처

[헤럴드POP=편예은 기자]백종원, 파스타 인정했다.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에 있는 양식집을 찾은 백종원은 정인선과 함께 파스타와 스테이크를 맛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양식집을 찾아 스테이크를 맛보며 "피 냄새가 난다"며 고기 상태를 의심했다.

양식집 사장인 부부는 "저희가 처음에 외식 프랜차이즈에서 일하다가 성공해보려고 사업을 뭣 모르고 시작했는데 많이 안 됐다"며 "거의 생활이 안 될 정도로"라고 했다.

또 "돌잔치 사업을 했는데"라며 "정말 열심히 했어요. 앞만 보고"라고 했다.

파스타를 맛본 백종원은 "가격이 착해요"라고 했다. 이어 맛을 본 백종원은 "맛있다"며 "너무 겸손하셨네"라고 칭찬했다.

끝내 눈물을 보인 아내는 "정말 열심히 하는데 빛을 보지 못했다"며 "인정해주시는 것 같아서 그 동안 힘들었던 몇 년을 위로 받는 느낌"이라고 했다.

주방을 살펴본 백종원은 "냉장고 관리도 잘 되어있네. 깨끗하고"라고 했고, 합격점을 줬다.

김성주는 "이런 가게도 있네요"라며 덧붙였고, 정인선은 "제가 직접 맛보고 왔는데 너무 맛있었다"고 했다.

남편 사장은 아내에게 "고마워. 사랑해"라며 기쁜 마음을 나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