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유시민, 드라마 작가까지 했다니...'글 잘쓰는 분'(종합)

이미지중앙

KBS2TV '대화의 희열2'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유시민이 글쓰기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20일 밤 10시 45분 방송된 KBS2TV '대화의 희열2'에서는 유시민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희열은 게스트에 대해 "오늘 나오신 분은 다 아는 사람"이라고 했고 소설가 김중혁은 "지식인이자 날라리"라고 언급했다.

또한 신지혜 기자는 "어용지식인"이라고 표현했다. 이에 김중혁은 "어용이라는 부정적인 용어로 자신을 표현하면서 언어를 잘 활용한다"고 말했따.

게스트는 바로 유시민이었다.

유시민에 대해 유희열은 "체력왕"이라며 "유시민은 24시간 중 20시간을 수다를 떤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유희열은 "그 때 가장 무서웠던 말이 '못다한 이야기는 내일 하자'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시민은 대학시절 학생운동을 하다가 계엄군에 잡혀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시민은 “당시 글쓰기 재능을 그곳에서 발견했다"며 "그때 진술서를 쓰는데 하루에 100장 쓴 적이 있었고 쓰고 난 진술서를 경찰에게 '글을 잘 썼다'고 칭찬 받은 후 글을 잘 쓴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신지혜 기자는 "글을 잘 쓰기 위한 조건이 다 갖춰져 있었다"고 공감했다.

또 유시민은 드라마 작가를 했었다며 “원작이 있는 소설을 각색했는데 연애소설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시민은 “당시 조용원의 복귀작품으로 유명했는데 중간에 탤런트 파업 때문에 중단됐다"며 "그래서 시청률이 망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시민은 "제주도에서 촬영을 해서 감독이 같이 가자고 했는데, 나는 그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수배 중이었기 때문에 배를 타면 바로 체포가 되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유지수'라는 가명으로 작품을 썼다"고 털어놨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