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찍먹의 향연" '현지먹3' 이연복표 짜장면 통했다..미국 입맛까지 저격 성공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tvN '현지에서 먹힐까?미국편' 방송화면 캡처



이연복표 짜장면과 탕수육이 제대로 미국 입맛을 저격하는데 성공했다.

지난 18일 밤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3'가 첫 방송됐다. 이미 시즌1 태국편과 시즌2 중국편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현지에서 먹힐까?'가 미국편으로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을 찾았다.'현지에서 먹힐까?3'는 '현지반점 미서부점' 푸드트럭으로 현지 입맛 저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지난 중국편에 이어 마스터 셰프 이연복을 필두로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이 한식으로 미국 현지인의 입맛 점령에 나섰다.

이연복 셰프는 한국화된 짜장면으로 미국 본토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국 중화요리의 대가답게 "한국식 짜장면이 어느 나라에서도 통하지 않을까?"라고 그가 조심스럽게 내비친 자신감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에셰프'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에릭은 이번에 처음으로 푸드트럭과 만났다. 에릭은 시즌1에서 활약한 바 있는 이민우와 남다른 케미를 드러내며 요리 실력까지 아낌없이 드러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연복 셰프 군단은 중화요리 뿐만 아니라 '코리안 소울푸드'들로 승부를 볼 예정이라고 전해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입맛을 돌게 했다. '현지에서 먹힐까?' 측은 이연복 비장의 '특제 김치볶음밥', 켄터키 치킨을 잊게 만드는 한국식 '양념 치킨', '한국식 핫도그'등 무려 21가지 메뉴가 등장한다고 밝혀 이를 하나의 관전포인트라고 소개했다.

언제 먹어도 맛있는 짜장면을 들고 화려하게 미국으로 출발한 이연복 셰프 군단의 모습은 어땠을까. 이날 첫 방송에서는 영화 '라라랜드'의 배경이자 LA의 가장 아름다운 해변인 허모사 비치에서 첫 장사를 개시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미국 대륙의 스케일에 맞게 훨씬 규모가 커진 푸드트럭에 감탄했다. 첫 날, 멤버들은 가장 먼저 장을 보러 마트로 향했다. 멤버들이 향한 곳은 그야말로 엄청난 크기의 창고형 마트. 허경환은 "여기서 2억도 쓸 수 있겠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장을 본 멤버들은 본격적으로 장사를 위한 재료 준비에 들어갔다. 시즌2를 경험한 허경환은 존박 앞에서 선배미를 드러냈지만 곧 "셰프님 와야 하는데"라며 불안해하는 모습으로 허당미를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은 양파 손질에 눈물을 흘리는 존박과 허경환을 대신해 능숙하게 양파 손질을 끝냈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tvN



드디어 시작된 첫 장사. 그러나 시작부터 문제가 생겼다. 탕수육 소스에 사용할 오이를 숙소에 놓고 온 것. 허경환은 열심히 동네를 헤맨 끝에 오이를 사는데 성공했다. 멤버들은 긴장된 마음으로 첫 손님을 맞았다. 미국 현지인들은 모두 짜장면을 먹으며 "맛있다"를 연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연복표 한국식 짜장면이 제대로 미국 입맛을 사로잡았다.

방송에서 단연 돋보인 것은 이연복 셰프의 노련함이었다. 손님 두 사람은 각각 오징어가 빠진 짜장면과 비건 짜장면을 주문했다. 다소 복잡한 주문에 이연복 셰프는 잠시 고민하더니 곧 비건 짜장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연복 셰프는 고기 대신 두부를 넣은 비건 짜장을 순식간에 완성했다. 이어 이연복 셰프는 비건 짜장에 고기와 새우를 넣고 볶아 오징어가 빠진 짜장면을 만들어냈다. 이연복의 노련미가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굉장한 한 수가 된 것은 존박의 존재였다. 존박은 영어 실력을 뽐내며 능숙하게 손님 응대를 했다. 또 존박은 한 개의 짜장면을 나눠먹는 데 어려움을 겪는 손님들을 보고 바로 앞접시를 서빙하는 센스를 발휘하며 '복스푸드'의 총지배인다운 면모를 보였다.

'현지에서 먹힐까?3'는 출연진들의 푸드트럭 도전기를 여실히 담아내며 그 안에 재미를 녹여냈다. 또 프로그램에서는 미국의 '찍먹' 문화에 대해서도 다뤘다. 한국에서 가장 많은 의견 차이를 보인다는 탕수육 부먹과 찍먹. 미국인들은 감자튀김을 찍어 먹는(dip) 문화를 갖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찍먹'을 선택하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현재 미국의 성인 인구의 8%가 채식주의자일 정도로 비건 문화가 자리잡기 시작한 미국의 문화에 맞춰 복스푸드에서도 채식주의자를 위한 메뉴를 추가했다.

이연복은 "퓨전 요리를 선보여야 하지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이연복표 한국식 짜장면과 탕수육은 그 자체로도 미국인들의 입맛을 저격하는 데 성공했다. 음식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들리는 소리들과 함께 군침이 도는 음식의 비주얼들은 시청자들의 오감을 자극하는데 충분했다. 전혀 다른 문화권에서 볼 수 있는 한국 음식의 반응 또한 신선했다.

이로써 '현지에서 먹힐까?3'는 미국 입맛 점령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점령하는 것까지 성공하며 호평 속에 출발을 알렸다. 예고편에서는 짜장면이 아닌 만두를 빚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져 기대감을 높였다. 과연 '복스푸드'가 다른 코리안 소울푸드로도 미국 입맛 저격에 성공할지 기대되는 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