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1분]고주원, 정문성 무시 "모든 일 내가 알아서 할 것"

이미지중앙

사진 = SBS '해치'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황미례 기자]'해치' 반란군 3인이 대립했다.

15일 방송된 SBS '해치'에서는 이인좌(고주원 분)가 밀풍군(정문성 분)을 무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인좌는 "널 데려온 건 거사에 내세울 네 얼굴이 필요해서다. 모든 일은 전부 내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위병주는 "그 어떤 명이든 따르겠다"라며 충성했다.

이어 위병주는 분노한 밀풍군에 "와신상담이라는 말이 있다. 군대감도 그래야 한다"라며 때를 기다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빼앗긴 걸 찾아와야죠. 아직 어좌를 포기하지 않았다면"라고 말해 밀풍군을 흔들었고, 이에 밀풍군은 "어좌? 내 어좌"라고 말해 긴장감을 드러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