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윤지오 "'故 장자연 사건',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인물 있어"[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MBC '뉴스데스크' 캡처



윤지오가 'MBC 뉴스데스크'에서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는 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 윤지오가 출연해 오늘 진행된 재판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날은 故장자연 사건과 관련, 장자연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조선일보 기자에 대한 비공개 공판이 있었다. 장자연의 동료 배우였던 윤지오는 재판 자리에 참석을 해 증언을 한 뒤 'MBC 뉴스데스크'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윤지오는 재판을 비공개로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인물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지오는 "그 분께서도 본인의 신변에 대한 염려와 우려가 있으실 테니 (비공개로 진행할 수 밖에 없었던) 그 부분엔 저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갑자기 비공개로 전환된 상황이라 증인인 저조차도 잠시 나갔다가 정식으로 증언할 때만 들어갔다"고 덧붙여 말했다. 앵커가 당시 술자리에 함께 있었던 인물이냐고 묻자 윤지오는 긍정하면서도 "지금 누군지 말씀드리긴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앵커가 "재판정에 들어갔다 나오셔서 많이 우셨다고 들었다"고 묻자 윤지오는 "아무래도 많은 감정이 내재된 상태였다. 증언을 할 때는 감정을 잘 컨트롤해서 울지 않았다. 그런데 나오자마자 변호인단에서 좋은 소식이 있어서 그 소식을 들어 복받쳤던 것 같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어 윤지오는 "종료시점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많이 불안했었는데 (조사 기간이) 두달 연장이 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뻤다"고 덧붙였다.

당시 추행이 있었던 술자리에 동석했던 다른 연예인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사실 증언을 불과 몇시간도 전에도 하긴 했지만,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증언자로서 말씀 드릴 수 없는 어려움이 있다는 점 말씀드린다. 그분께 직접 해명할 수 있는 권리를 드리고 싶다"고 입장을 단호히 표명했다.

공개적인 자리에서 실명을 밝힌다면 더 힘을 얻을 수 있지 않겠냐는 설득에 윤지오는 "진상 조사단 측에는 전부 얘기 했다. 아시다시피 저는 지난 10년동안 증언하면서 많은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도 시달렸고 원래 수차례 이사를 했던 적도 있고 결국엔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다"는 어려움을 밝혔다.

이어 윤지오는 "해외에서 귀국을 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전화해서 제 행방을 묻기도 했었고, 오기 전에 교통사고도 두 차례 있었다"며 증언으로 인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가지 상황상 말씀드리지 않는 것은 장시간의 싸움을 대비한 것이지 그 분들을 보호하고 싶은 차원에서 말씀 안드리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그 분들이 명예훼손으로 절 고소하시면 전 더이상 증언자 내지 목격자가 아니라 피의자로서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한다. 그분들에겐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윤지오는 "제가 발설을 하면 책임져주실 수 있냐. 스튜디오 안에서 하는 건 단지 몇분이고 그 후엔 저도 살아가야 되지 않냐"며 "(증언 이후)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이 따랐다. 이 부분에 대해선 검찰 및 경찰에 일관되게 말씀드렸고, 그 분들이 공표하고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제가 말씀드릴 수 없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