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 도착한 요양병원 "많이 편찮으신게 아니길" (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캡쳐


'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은 용양병원에 도착하자 많이 편찮으신게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5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데뷔 40년차 배우 정한용이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한용은 옛날에 자신의 집에 길옥윤씨의 어머니하고 막냇동생이 세를 들어 살았던 사람이었다고 말하며 자신이 찾는 사람이 그때 전세를 살았던 길옥윤씨의 친동생 최치갑씨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대 치대생이었던 최치갑씨가 집에 세를 들어살자 정한용의 어머니는 정한용이 "서울대 갈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당시 살던 집을 찾아 가려고 왕십리로 찾아갔다. 예전에 살던 동네에 온 어머니는 남다른 기억력을 뽑내었다.

왕십리에서 예전기억이 나기시작한 어머니가 "이게 원규네 집이야"하면 정한용도 어머니를 따라 "이게 원규네 집이야"하고 "이게 원규네가 지은거야?"하고 기억을 떠올려봤지만 "아니 팔고갔잖아"하는 어머니의 말에 바로 꼬리를 접었다.

그리고 정한용은 길옥윤과 패티김이 신혼여행을 갔다온후 활동사진을 찍은것을 영사기를 통해 봤던 기억이 있다며 언급했다. 당시 영상에서 패티김씨가 수영복을 입고 나와서 어린 마음에 놀랐다는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뒤이어 배우 정한용은 어머니를 배웅하고 나서 최치갑씨 가족이 당시에 어머니를 좋게 보지는 않았던거 같다며 입을 열었다. "주인여편네가 성질이 별로 좋지 않았다고 생각할것 같다" "우리엄마가 얼마나 못되게 굴었는지 들어보자"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정한용은 "최치갑씨 가족이 나가실때 기분좋게 나가신게 아닌것같다"하며 농담식으로 얘기 했지만 "혹시라도 기분좋게 나가신게 아니라면 내가 사죄를 하고싶다"라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정한용은 최치갑씨를 만나게 된다면 "보고싶었다" 그리고 "내가 어릴때 어떤 얘였는지 알고 싶다"고 전했다. 그리고 도착한곳은 부산의 한 요양병원이었다. 그것을 본 정한용은 "많이 편찮으시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소식을 들은 정한용은 무거운 발걸음으로 최치갑씨를 찾아 나섰다. 드디어 만난 정한용에게 최치갑씨는 먼저 반갑게 손을 내밀어 주었다. 정한용은 "형님생각이 나는 거예요" 이에 최치갑씨는 "TV에서 나오는 정한용을 보고 정한용이 맞는지 헷갈렸지만 반가웠다"고 마음을 전했다.

또한 최치갑씨의 아내는 "이렇게 찾아와줘서 너무 고맙다 연락받고 너무너무 고맙다"라며 옛날 인연을 찾아와준 정한용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