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측 "승리, 입영일자 연기할 법적 근거 없어..수사 중 허가 사례는 有"[공식]

이미지중앙

승리/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입영연기 의사를 밝힌 가운데, 병무청이 직권으로는 입영일자를 연기할 법적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15일 병무청은 공식 홈페이지에 승리의 입영연기에 대한 공지글을 게재했다. 병무청은 "병무청에서는 입영을 통지한 사람에 대해 직권으로 입영일자를 연기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병무청은 "그러나 본인이 정해진 일자에 입영이 곤란한 사유가 있어 입영일자 연기를 신청 할 경우에는 병역법 시행령 제129조 제1항에 따라 연기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참고로, 수사중인 이유로 입영일자 연기를 신청하여 허가한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병역법시행령 제129조 제1항에 따른 연기 가능사유로는 '질병이나 심신장애로 병역의무의 이행이 어려운 사람', '본인의 직계존속ㆍ직계비속, 배우자, 형제자매 또는 가족 중 세대를 같이하는 사람이 위독하거나 사망하여 본인이 아니면 간호 또는 장례 등 가사정리가 어려운 사람', '그 밖의 부득이한 사유로 병역의무를 이행하기 어려운 사람' 등이 있다.

한편 승리는 성접대 의혹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