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 50년전 어머니 대신 "사죄하고 싶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캡쳐


'TV는 사랑을 싣고' 정한용 최치갑가족에게 기분좋게 나간게 아니라면 어머니 대신 사죄하고 싶다.

15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배우 정한용이 어머니를 배웅하고 과거의 뒷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우 정한용은 어머니를 배웅하고 나서 최치갑씨 가족이 당시에 어머니를 좋게 보지는 않았던거 같다며 입을 열었다. "주인여편네가 성질이 별로 좋지 않았다고 생각할것 같다" "우리엄마가 얼마나 못되게 굴었는지 들어보자"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정한용은 "최치갑씨 가족이 나가실때 기분좋게 나가신게 아닌것같다"하며 농담식으로 얘기 했지만 "혹시라도 기분좋게 나가신게 아니라면 내가 사죄를 하고싶다"라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