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친아들 자기 명령으로 죽었다는 사실 알고 '기절'(종합)

[헤럴드POP = 이소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 = KBS2 왼손잡이아내 방송화면캡처



이승연이 친아들의 죽음을 알았다.

15일 방송된 KBS2 일일연속극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 | 극본 문은아)에서 조애라(이승연 분)은 유전자 검사를 다시 했고, 자신과 이수호(김진우 분)의 유전자가 다르게 나오자 장 에스더(하연주 분)를 찾아갔다. 조애라는 장 에스더의 머리채를 잡아 화장실로 끌고갔고, 세면대에 물고문을 시켰다. 장 에스더는 끝내 박도경의 죽음을 고백했다. 장 에스더는 "당신 아들, 당신이 죽였다고."라고 말한 후 도망쳤다. 장 에스더는 김남준(진태현 분)에게 전화해 사실을 이야기했다. 위기감은 느낀 김남준은 뒤로 일을 꾸몄다.

이수호와 오산하(이수경 분)은 회사에서 만나 비밀스럽게 다정한 안부를 나눴다. 오창수(강남길 분)과 오슬하(박유하 분)은 사라진 USB를 찾아 온 집안을 뒤졌다. 백금희(김사라 분)도 USB를 찾던 중 입양동의서를 발견했다. 백금희는 손자 이건을 입양보냈던 것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백금희는 '나 후회 안 해. 산하한테 건이 죽었다고 말한 거. 그때 우리집 사정으로 아픈 건이 치료 못했어.'라고 생각했다.

장 에스더는 박노아(김준의 분)를 보러 유치원에 갔다. 박노아는 아파서 일찍 퇴원했고, 장 에스더는 집으로 찾아갔다. 천순임(선우용녀 분)은 아픈 박노아가 걱정되서 장 에스더를 집에 들였다. 장 에스더는 박노아와 패물을 훔쳐 달아나려했다. 이수호와 오산하는 차를 타고 집으로 갔다 도망치는 장 에스더를 발견했다. 박노아는 울었고, 장 에스더는 붙잡혀 들어갔다. 이수호는 우는 박노아를 안고 집으로 들어갔다. 오산하는 그 모습을 지켜보며 자신의 아이가 생각나 눈물을 흘렸다. 장 에스더는 다 필요없다며 똘이만 달라고 말했고, 박순태 회장(김병기 분)은 어디 박씨 집안 핏줄을 달라고 하냐고 화냈다. 조애라는 다시 한 번 집으로 찾아와 장 에스더를 붙잡고 사실을 이야기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장 에스더는 똑같은 말을 했고, 조애라는 그제야 눈물을 흘렸다.

장 에스더는 조애라에게 "어머니가 우리 똘이한테 아빠 뺏은 거고. 저한테서 남편 뺏은 거에요. 어머니만 아니었어도 우리 세 가족 행복하게 살았어요."라고 말했다. 조애라는 "아니야. 우리 도경이, 내 새끼. 니가 나한테서 뺏어간거야."라고 말했다. 조애라는 뒤늦게 알게된 자식의 죽음에 눈물을 흘렸다. 장 에스더는 "어머니 울 자격 없다고요."라고 소리질렀다. 이수호가 들어와 "어머니"라고 말하며 조애라를 끌어안았으나, 조애라는 이수호를 뿌리쳤다. 조애라는 '우리 아들. 도경이한테 가야해.'라고 생각하며 조금 걷다 기절했다.

가족들은 모두 모여 장 에스더와 조애라가 싸운 이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수호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 편 오라그룹은 비서를 통해 납치 위로 선물을 보냈다. 오창수는 백금희에게 전화해 이 사실을 전했다. 백금희는 선물만 보냈다는 사실에 분노하며, 왜 찾아와 사과를 안 하냐고 성을 냈다. 백금희는 당장 찾아가 따지겠다고 말했다. 오산하는 이 사실을 이수호에게 전했다. 이수호는 직접 밖으로 나가 백금희에게 사과했다. 백금희는 모두 자신의 탓이라는 이수호에게 "그래, 말 나온 김에 묻자. 우리 산하가. 당신이 내 사위래. 어떻게 생각해?"라고 따졌다. 뒤이어 택시를 탄 오창수와 오슬하가 도착했다. 이수호는 그들 모두를 보고 고민하는 표정이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