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준영 "황금폰 제출"‥밤샘조사 끝 귀가 조치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승리 정준영/사진=민선유 기자


승리와 정준영이 밤샘 조사를 마치고 오늘(15일) 오전 귀가 조치 됐다. 조사 21시간 만이다

지난 14일 오전부터 오후까지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승리,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이 출석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10시께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정준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출석해 포토라인에서 "죄송하다. 국민 여러분께 너무 죄송하고 심려끼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몰카 촬영 당시 약물을 사용한게 맞는지, 카카오톡 메세지 원본을 제출할 것인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은 답하지 않고 경찰서로 향했다.

경찰서에서 이루어진 조사의 주된 내용은 정준영이 상대방의 동의 없이 불법 촬영을 했는지, 경찰과의 유착 관계가 있었는지에 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준영의 마약 검사도 진행됐다고.

첫 조사를 마친 정준영은 이튿날인 오늘(15일) 오전 7시 7분께 경찰서를 빠져나왔다. 그는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다"며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도 제출하고 솔직하게 모든 걸 다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승리 역시 14일 오후 2시께 경찰에 출석해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 받은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다른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경찰서 안으로 빠르게 사라졌다. 그가 받은 조사는 성접대 의혹을 비롯해 해외원정 도박, 해외 성매매 알선 혐의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를 마치고 귀가 조치를 받은 승리는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답했다.

현재 조사를 받고 있는 사안 외에도 매일 새로운 의혹들이 터져나오고 있는 가운데 승리와 정준영의 조사 방향은 어떻게 흘러갈지 전국민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