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정문성과 대립→"또 너냐"며 자신만을 나무라는 김갑수에 '상처'

이미지중앙

SBS='해치'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정일우가 자신만을 나무라는 아버지 김갑수에 상처받았다.

12일 방송된 SBS 드라마 '해치'에서는 이탄(정문성 분)의 코피를 터뜨린 이금(정일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금은 이탄과 대립 중인 여지(고아라 분)를 도와 나서며 여지에게 "뜀박질은 좀 하냐"고 물었다. 이때 멧돼지가 나타났고 이탄의 무리가 허둥지둥하는 사이 이금은 여지와 함께 도망갔다. 이금은 "우리 둘다 목적은 그 물건같다"며 여지에게 물건을 지키고 혼자 도망갈 것을 권했다.

이금은 홀로 이탄의 무리와 맞섰다. 이탄과 일대일로 붙은 이금은 이탄의 코피를 터뜨렸다. 이탄은 "차기 군왕인 나에게 감히"라며 분노했다. 그러던 중 숙종(김갑수 분)이 나타났다. 숙종은 "사냥이라 볼거리가 있을 거라더니 과연 내 평생 처음 보는 꼴"이라며 해명하려는 이탄의 말을 듣지 않았다. 숙종은 괜히 "또 너였더냐. 언제나 너지"라며 이금만을 나무랐고 이금은 상처받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