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인피니트 장동우 "이 멤버 그대로 끝까지 팀을 유지하면 좋겠다"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 = 인피니트 'CLOCK' 컴백 브이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장동우가 인피니트 사이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12일 방송된 인피니트 컴백 브이라이브에서 인피니트는 오랜만에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인피니트 다섯 멤버들은 글자토크를 진행하였다.

'과거로 돌아가고 싶은 때가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성종은 "저는 중학교 때로 돌아가보고 싶다. 친구들이랑 댄스 동아리를 만들었는데 '텔미'로 유명했다. 그 때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영상을 올렸는데 인기가 많았다. 행사비도 준다고 공연해달라고 한 적이 있다"고 유명했던 중학생 시절을 회상했다.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는 질문에 동우는 "가족들이 건강을 챙겼으면 좋겠다"고 답해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성종은 "개인보다 단체로 이루고 싶은 게 있다. 예능이나 단체 콘서트나 인피니트로서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금처럼 유지하고 싶은 것은?'이라는 질문에 동우는 "성규형과 지금 이 멤버로 팀을 유지했으면 좋겠다. 숙소생활을 다시 해보고 싶다"고 답해 끈끈한 인피니트의 우정을 보였다.

이에 성종은 "그런 예능을 찍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예능 출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