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김진우에게서 남편과 비슷한 점 찾았다… 의심 시작(종합)

이미지중앙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이수경이 김진우를 의심했다.

11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극본 문은아)에서는 오산하(이수경 분)가 박도경(김진우 분)을 의심했다.

이날 김남준(진태현 분)은 오산하에게 고백했다. 김남준은 "저 평생 앞만 보며 달려왔다. 잠깐이라도 곁눈질하면 뒤처질까 봐 넘어질까 봐 사랑 따위 평생 나랑 상관없는 일일 줄 알았다. 내가 이루고 싶은 게 갖고 싶은 게 너무 분명해서 누군가 인생에 개입하고 싶지도 편입되고 싶지도 않았다. 시간 낭비하기 싫었다. 지금 당장 제 마음 받아달라고 하지 않겠다. 하지만 산하 씨에게 간 제 마음까지 막지 마세요"라고 털어놨다.

이때 박순태(김병기 분)가 등장했다. 김남준이 불렀던 것. 박순태는 "남준이 네가 결혼할 사이라고 한 걸 보면 오 선생하고 깊은 관계 같은데"라고 입을 열었다. 김남준은 "아직 짝사랑 중이다. 산하 씨에게 부담주지 않으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오산하는 "남준 씨와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오겠다"라고 말했다.

오산하는 "이런 자리 불편하고 불쾌하다. 나한테 한 마디 없이 이러면 안 되는 거지 않나"라고 따졌다. 김남준은 "산하 씨 사랑하는 거 인정받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오산하는 "확실히 이야기하겠다. 나 우리 남편 이수호 단 한 번도 잊은 적 없다. 나한테 남자는 이수호 하나뿐이다. 다른 사람 들어올 자리 없다. 김남준 씨 좋은 사람인 거 알지만 사랑은 다르다. 회장님게는 제가 직접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오산하는 박순태에게 "회장님께 말씀드리겠다. 저 법적으로 남편 있다. 잊은 적 없다"라고 말했다.

오라그룹은 역외 탈세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박순태는 분노했다. 박순태는 "두바이 오라그룹 건은 남준이 네가 맡아서 하고 있지. 네가 그런 거냐"라고 물었다. 박강철(정찬 분)은 "오라그룹은 장부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어 투명성이 보장돼 있다"라고 말했다. 박순태는 "그럼 탈세 혐의를 신고한 내부 고발자를 잡아 오라"라고 밝혔다. 이 사건을 꾸민 건 조애라(이승연 분)였다. 조애라는 검사에게 연락을 넣었고, 허위 사실을 전달한 것. 김남준이 대표이사가 되는 걸 막기 위해 벌인 짓이었다.

오창수(강남길 분)는 통장에 20억이 입금된 게 박도경(김진우 분)이 입금한 것으로 오해하곤 불러냈다. 오창수는 20억을 보낼 테니 계좌번호를 부르라고 말했고, 나가던 중 공사 중인 구덩이에 빠져 넘어졌다. 그 모습을 본 박도경은 전문적인 솜씨로 응급 처치를 했다. 응급실에 데려가서도 의사들에게 의학 전문 용어를 사용했다. 오산하는 이 모습에서 자기 남편 이수호와 똑같은 걸 발견했다. 오산하는 "박도경 씨, 수호 씨랑 똑같아. 어떻게 똑같지?"라며 확인하려고 했다. 박도경 자신도 "내가 어떻게 그런 용어를 알고 있는 거지? 의학용어를 알고 있는 거지? 의대 나왔단 이야기를 들은 적도 없는데"라며 의아해했다.

에스더(하연주 분)는 박도경 부탁으로 김남준 집에 들어가 서류를 놓고는 약점이 될 만한 걸 찾으려고 했다. 그때 조애라가 시킨 괴한이 들이닥쳐 유전자 검사를 하려고 증거물을 채집하려 했다. 에스더는 옷장에 숨어 있다가 모든 소리를 듣고 추측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