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진태현 고백 거절 "내 남편 잊은 적 없다"

이미지중앙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이수경이 진태현의 고백을 거절했다.

11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극본 문은아)에서는 김남준(진태현 분)의 고백을 거절하는 오산하(이수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남준은 오산하에게 고백했다. 김남준은 "저 평생 앞만 보며 달려왔다. 잠깐이라도 곁눈질하면 뒤처질까 봐 넘어질까 봐 사랑 따위 평생 나랑 상관없는 일일 줄 알았다. 내가 이루고 싶은 게 갖고 싶은 게 너무 분명해서 누군가 인생에 개입하고 싶지도 편입되고 싶지도 않았다. 시간 낭비하기 싫었다. 지금 당장 제 마음 받아달라고 하지 않겠다. 하지만 산하 씨에게 간 제 마음까지 막지 마세요"라고 털어놨다.

이때 박순태(김병기 분)가 등장했다. 김남준이 불렀던 것. 박순태는 "남준이 네가 결혼할 사이라고 한 걸 보면 오 선생하고 깊은 관계 같은데"라고 입을 열었다. 김남준은 "아직 짝사랑 중이다. 산하 씨에게 부담주지 않으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오산하는 "남준 씨와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오겠다"라고 말했다.

오산하는 "이런 자리 불편하고 불쾌하다. 나한테 한 마디 없이 이러면 안 되는 거지 않나"라고 따졌다. 김남준은 "산하 씨 사랑하는 거 인정받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오산하는 "확실히 이야기하겠다. 나 우리 남편 이수호 단 한 번도 잊은 적 없다. 나한테 남자는 이수호 하나뿐이다. 다른 사람 들어올 자리 없다. 김남준 씨 좋은 사람인 거 알지만 사랑은 다르다. 회장님게는 제가 직접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오산하는 박순태에게 "회장님께 말씀드리겠다. 저 법적으로 남편 있다. 잊은 적 없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