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재희 정체 알았다… 분노(종합)

이미지중앙

사진=MBC 용왕님 보우하사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이소연이 재희가 주보그룹 손자라는 사실을 알았다.

11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연출 최은경/극본 최연걸)에서는 마풍도(재희 분)가 주보그룹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이날 마풍도는 심청이(이소연 분)를 데리고 나갔다. 심청이는 "왜 이러냐"라고 물었다. 마풍도는 "그러니까 왜 아무데서나 무릎을 꿇고 그래"라고 답했다. 심청이는 "아저씨가 무슨 상관인데"라고 따졌다. 마풍도는 "얘기했잖아. 여기 여자 있다고. 무릎 꿇고 사정하면 될 거 같냐"라고 말했다.

심청이는 "그깟 무릎이 문제냐. 우리 아빠 아프다. 빨리 치료받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마풍도는 "심청이 여기서 기다려. 무조건. 너 서필두(박정학 분) 찾아가서 징징거리면 삼대가 재수 옴 붙는다"라고 경고했다.

마풍도는 마영인(오미연 분)을 찾아가 "심청이랑 그 집 사람들 좀 그만 괴롭혀라. 이 마풍두가 주보그룹에 들어오면 되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마재란(임지은 분)은 숍에 관리를 받으러 갔다가 시비가 붙었고, 유치창에 갇혔다.

마영인은 마재란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서필두에게 "며칠 푹 썩게 내버려둬"라고 말했다. 마영인은 "그 물건 때문에 회사 이미지 걱정될 만큼 주보그룹 약하지 않아"라고 경고했다. 마영인은 경비 이야기를 꺼내며 "풍도랑 엮여서 더 시끄러워질까 봐 선처해 주라고 했어"라고 전했다.

심청이는 자기 때문에 일이 이렇게 된 거라며 자책을 했다. 마풍도는 집으로 얼른 가 보라고 말했다.

심학규(안내상 분)는 그림 뒤를 뜯어봤다가 사라졌다는 걸 알았다. 심학규는 "진짜 그림이 없네. 주보그룹에서 여기에 그림이 있다는 걸 어떻게 알고"라며 놀랐다. 심청이는 "아빠 내가 다 미안해"라며 사과했다. 심청이는 "분명 미인도를 우리집에서 가져갔다고 했는데 왜 아빠를 풀어준 거지?"라며 혼잣말했다.

백시준(김형민 분)은 퇴근하려는 여지나(조안 분) 앞에 나타났다. 백시준 "저번에 네가 그랬지? 네 진심 믿어달라고. 그럼 아줌마한테 예전에 우리 만나던 사이라고 말씀 드려. 날 쓰레기로 보는 것까진 참겠는데 엄마까지 건드는 건 못 참겠다"라고 말했다. 여지나는 "엄마가 실수한 게 있으면 참아"라고 빌었다. 백시준은 "지난일이지. 그런데 없었던 일은 아니잖아. 네가 못 하겠으면 내가 가서 이야기하고"라고 경고했다. 여지나는 자기가 말하겠다고 밝혔다.

심청이는 자고 일어나니 마풍도와 함께 자고 있었다. 심청이는 마풍도 때문에 소리를 질렀고, 심학규가 마풍도를 잡으러 갔다. 온 가족이 심청이와 마풍도가 한 방에서 잤다며 특별한 관계라고 오해를 했다.

여지나는 심청이와 마주치자 "너 마풍도 그 사람이 누군줄 알고 붙어 다니냐"라고 말했다. 여지나는 "왜 우리집이 주보그룹 표적이 됐겠어? 다 마풍도 그 사람 때문이라고"라고 전했다. 심청이는 마풍도가 주보그룹 손자라는 걸 알았다.

마풍도는 심청이가 놓고 간 휴대폰을 보고는 마영인이 사무실에 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마풍도는 심청이를 만나러 왔다. 마영인은 "손 때문에 피아노 관둬야 하는 거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마영인은 "더 버티다가 추한 꼴 보이지 말고 박수 칠 때 떠나란 말이야"라고 전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