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프리미어리그 출신' 조던 머치, 경남FC로 이적

이미지중앙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던 조던 머치가 경남fc로 이적을 확정지었다. [사진=벤쿠버 홈페이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경남FC가 프리미어리그 출신 조던 머치(28)를 품었다.

경남은 11일 경남도청 행정부지사 집무실에서 머치의 영입을 발표했다. 머치는 태국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한 뒤 팀 전지훈련에 참가했다. 이후 한국으로 넘어와 경남도청에서 공식 입단식을 진행했으며 등번호는 80번을 배정 받았다.

경남은 말컹, 박지수, 최영준이 팀을 떠나며 대대적인 보강이 필요했다. 경남 프런트는 발 빠르게 영입전에 뛰어들어 울산 현대에서 이영재, 김승준을 데리고 왔고 부산 아이파크에서 고경민 등을 영입했다.

폭풍 영입을 이어가던 경남은 정점을 찍었다. EPL 출신으로 해외축구팬들에게 이름이 익숙한 머치를 영입한 것이다. 머치는 2013-2014시즌 카디프 시티에서 뛰면서 김보경과 주전경쟁을 펼치며 당시 35경기 출전해 7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다음 시즌에는 600만 파운드(약 87억 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윤석영이 뛰던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에 합류했고 2015-2016 시즌에는 크리스탈 팰리스로 이적해 이청용과 한솥밥을 먹었다.

경남과 머치의 협상은 순조롭게 진행됐다. 머치는 팰리스와 계약이 1월에 끝나 소속팀을 물색하고 있었고 경남의 제안을 승낙했다. 경남도 이적료가 발생하지 않았고 머치도 연봉 제안에 흔쾌히 수락하며 서로 만족한 계약을 진행했다.

머치를 영입한 경남은 2월 7일 남해로 전지훈련을 떠나면서 올 시즌을 착실하게 준비하고 있다. 머치의 가세로 경남의 올 시즌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가운데 경남은 3월 1일 성남 FC와의 개막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