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울랄라세션 故 임윤택, 오늘(11일) 6주기.."희망 노래했던 뮤지션"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故 임윤택의 6주기가 되었지만 그의 노래는 여전히 우리 곁에서 살아 숨쉬고 있다.

오늘(11일)은 울랄라세션의 리더 故 임윤택이 세상을 떠난지 6년이 되는 날이다. 故 임윤택은 지난 2013년 2월 11일, 오랜 위암 투병 끝에 향년 3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퍼포먼스그룹 울랄라세션의 리더로, 2011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3'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고 임윤택은 당시 에너지 넘치는 무대 매너와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음악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보여줬다. 그의 팬들은 점점 늘어났다. 그런 가운데 알려진 고인의 위암 말기 투병 사실에 팬들은 물론 많은 시청자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럼에도 고 임윤택은 의연한 모습으로 완벽한 무대를 꾸몄고 마침내 '슈퍼스타K3'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그야말로 기적이었다. 이후 고인은 2012년 8월 헤어디자이너 이혜림 씨와 결혼하여 같은 해 10월, 딸 임리단 양을 얻었다.

쏟아지는 대중들의 응원 속에서 고 임윤택은 단 한순간도 음악을 놓지 않았다. 공개되는 근황 속에 그의 아픈 기색은 점점 짙어졌지만 그의 음악에 대한 열정은 그대로였다. 고인은 세상을 떠날 때까지 꾸준히 음악 활동을 했다. 아픈 와중에도 언제나 희망을 선사하던 고인에 대한 그리움은 옅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7년 신동엽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300회 기자간담회에서 고 임윤택의 무대에 대해 이야기하며 "가슴 속에 깊게 남아 있는 무대는 울라라세션 초창기 멤버의 첫 무대가 울림이 컸다. 들을 수 없어서 더 그런지 모르겠다"고 밝히기도.

그가 생전에 자주 외쳤던 '안 된다고 하지 말고, 아니라고 하지 말고'라는 말처럼 언제나 긍정을, 희망을 노래하던 가수 임윤택. 많은 음악인들은 물론 대중들이 그를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이유다.

비록 고인은 세상을 떠났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있다. 고 임윤택이 남기고 간 음악은 우리 곁에 영원히 남아 그를 추억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한편 그룹 울랄라세션은 멤버 김명훈, 박승일, 최도원, 하준석 등 4인조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