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롱퍼트의 타깃은 한 점이다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구전(口傳). 입에서 입으로 전해진다는 뜻이다. 롱퍼트 붙이는 비결은 아주 오랫동안 구전됐다. 바로 ‘홀 주위에 원이 있다고 상상하고 그 원 안에 볼을 멈추게 하면 된다’는 비결 말이다. 들어본 적 있는가? 당연히 있을 것이다. 골퍼라면 한번쯤 배웠을 것이다. 또 누군가에게 그렇게 가르쳐봤을 것이고. 나도 처음엔 그런 줄 알았다. 원을 그리고 그 안에 세워야 한다고. 나보다 골프를 먼저 시작한 이가 가르쳐준 것을 그대로 따랐다. 또 나보다 늦은 골퍼에게는 배운 대로 가르쳤고.

이미지중앙

롱 퍼트는 한 점의 타깃으로 좁혀서 스트로크 해야 한다.


그런데 그게 최선이 아니라는 것을 나중에 알고 나서 부끄러웠다. 긴 퍼트를 갖다 붙이기 위해서는 더 나은 방법이 있었던 것이다. 바로 ‘홀을 점이라고 생각하고 그 점에 가까이 붙이기 위해 애를 쓰는 것’이다. 원을 그리는 방법이 아주 틀린 것이냐고? 그렇지는 않다. 그러나 정답은 아니라는 얘기다.

원 안에 넣으려고 하다가 실패하면 어떻게 될까? 그 원 가장자리에 못 미쳐 볼이 멈출 수 있다. 가장자리를 한참 지나 볼이 설 수도 있고. 어쨌든 원을 벗어나면(오차가 생기면) 그 다음 스트로크로 홀 아웃 하기는 쉽지 않다. 거리가 제법 멀게 남을 테니까. 이보다는 홀을 점이라고 생각하고 그 점 가까이에 세우려고 하는 편이 훨씬 낫다. 오차가 생겨도 원을 상상한 것보다 오차 범위가 작다. 엄연히 실험해서 얻은 결과임을 밝힌다.

이건 유명한 교습가가 실험한 것을 믿고 말하는 것이다. 레슨 영상에서는 홀에 갖다 붙이는 시범을 보이다가 한 번에 집에 넣고 좋아하는 뱁새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여러 번 촬영하다 얻어 걸린 것이 절대 아님을 알아주기 바란다. 글 김용준 프로 (KPGA 경기위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