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부부, 마침내 고백 "우리 애기는.."


이미지중앙

유튜브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메이크업 아티스트 홍현정 유튜브 채널에는 '효리언니와 함께 하는 겟레디윗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아이유 콘서트 게스트로 오르기전 메이크업을 받는 이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홍현정과 일상 이야기를 하며 즐거워했다. 특히 이효리는 “나 57kg다. 보기에는 별 차이 없는데 옷도 옛날 드레스가 잘 맞는다. 속 근육이 찐 것 같다”며 몸무게를 솔직하게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다 이효리는 “눈가 주름 사이에 파운데이션이 낀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냐. 너무 싫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홍현정이 “내가 아직 다 안 펴 발라서 그래”라며 달래자 이효리는 “거짓말하는 거지. 나 늙지 않았다고 안심시키는 거냐”며 발끈했다.

이어 이효리는 “늙어 보이는 것도 싫고 어려 보이는 것도 싫고 용기 주는 것도 싫고”라며 투정을 부렸고, 이 모습을 보던 이상순은 “우리 아기한테 왜 그래? 이유식 차에 놔두고 왔어?”라며 이효리를 토닥였다.

홍현정은 질색하며 “사랑이 넘친다”고 말했고, 이효리는 “40이 돼도 아기이고 싶은 게 여자의 마음인가 봐”라며 “그런 가사로 노래를 하나 만들어야겠어. ‘영원히 아기이고 파’. 애드립을 ‘응애’로 해야겠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