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주일 욕설 중계 논란, 정효근 '자제 요청'

이미지중앙

농구선수 정효근의 개인 SNS에 올라온 욕설 자제 요청글. 해당 게시글은 현재는 지워진 상태이다. [사진=정효근 SNS]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전택수 기자] 폭력 사태로 논란을 빚었던 석주일 전 코치가 이번에는 도 넘은 욕설 논란에 휘말렸다.

12일 오후 인천 전자랜드의 정효근은 개인 SNS에 글을 올렸다. 농구계 대선배이자 지금은 인터넷 방송을 통해 농구 중계 활동을 하고 있는 석주일에게 욕설을 자제할 것을 부탁하는 내용의 글이었다.

논란이 된 영상에서 석주일은 중계 도중 정효근을 향해 "x신", "xx놈아", "어디서 사기만 배워가지고"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수준의 욕설들을 그대로 방송을 통해 내보냈다. 석주일은 이전부터 인터넷 방송 중계를 진행할 때 거친 욕설들을 필터링 없이 내보내 왔다. 석주일은 개인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농구가 잘 됐으면 하는 바람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기 위해 이러한 멘트들을 고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지중앙

석주일은 자신이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에서 높은 수위의 욕설들을 꾸준히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프리카TV]


그러나 비방의 대상이 된 선수 본인이 자제를 요청하며 논란을 빚었다. 뿐만 아니라 과거 석주일이 코치 시절 폭력을 행사했다는 사실까지 폭로했다. 정효근은 게시글을 통해 '진정으로 한국 농구의 발전을 위한다면 과거 코치 시절 수없이 자행했던 구타와 폭력에 대해서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을 요청했다. 석주일이 코치로 재임하던 시절 가혹한 구타를 견디지 못하고 농구를 그만둔 선수들이 상당 수 존재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방송의 특성상 언행에 대한 제약이 훨씬 덜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번에는 그 정도가 지나쳤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선수가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핑계 아래 가해지는 폭언과 폭력은 그 어떤 상황이라도 정당화될 수 없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