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퓨어디, 생애 첫 팬미팅 퓨어디만큼 무서운 팬들

[헤럴드POP = 이소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 = JTBC 랜선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퓨어디가 첫 팬미팅에 나섰다.

11일 오후 JTBC '랜선라이프'에서 퓨어디가 팬들과 만남을 갖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퓨어디는 초반 어색해했지만 곧 팬들과 사진을 찍고 대화를 하며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이날 팬들의 드레스코드는 특수분장이었다. 퓨어디는 자신의 영상을 보며 열심히 분장한 팬들에게 멋있다, 귀엽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퓨어디가 "어떻게 집에 가게?"하고 묻자 팬은 "여기서 다 떼고 가려고요"라고 답했다.

이날 퓨어디의 엄마가 퓨어디의 첫 팬미팅을 축하하러 깜짝 방문을 했다. 처음에는 퓨어디의 분장에 부정적이었던 엄마는"널 보고 꿈을 갖는 사람이 많아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퓨어디는 이날 힘든 점으로 "내 욕은 괜찮은데, 부모님 욕하는 게 싫어"라며 눈물을 보였고, 엄마도 그런 딸을 보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