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이혼하더니 가난 고통..양육비 부담돼

이미지중앙

배우 박은혜가 이혼 후 경제력 부담을 언급했다.

최근 박은혜는 <우먼센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20년 차 배우로, 쌍둥이를 키우는 워킹맘으로 지내는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육아를 혼자 하고 있기에 하루하루가 불안하고 경제적인 부담도 있지만 더 열심히 살게 된 계기가 됐다”며 근황을 전했다.

올해 쌍둥이 자녀를 초등학교에 보낸 학부모이기도 한 그녀는 “여느 엄마들처럼 교육에 관심이 많다. 교육열이 뜨겁다기보다 중심을 잃지 않고 교육시키고 싶다”며 “공부보다는 창의력을 중요하게 생각해 선행학습을 시키지 않고 학교에 보냈다가 힘든 1학기를 보내기도 했다”고 초보 학부모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행복에 대해 묻는 질문에 “내게 행복은 ‘아무 일 없는 것’”이라며, “2018년은 얻은 것도 잃은 것도 많은, 잊지 못하는 한 해다. 그 과정 속에서 성숙했고 간절함도 생겼다. 더 열심히 살 것이고, 더 행복해질 것이다”라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소회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