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母 이성 동반여행, 분노했지만"‥허지웅 '아모르파티' 택한 이유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허지웅/사진=서보형 기자


허지웅이 '아모르파티'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어떤 이유에서 였을까.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이청아, 허지웅, 배윤정, 나르샤, 하휘동, 이민정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모르파티'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살아가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 싱글의 황혼들이 모여 청춘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담아내는 프로그램. 기존 부모님이 자식들을 관찰하는 포맷의 예능이 많았다면 '아모르파티'는 그 역발상으로 꾸며져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눈길을 끌었던 것은 허지웅의 '아모르파티' 출연이었다.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역버전 느낌으로 화제를 끌기도 했던 '아모르파티'에 연달아 출연을 결정했기 때문.

먼저 이날 이민정PD는 '미우새'의 역버전이 맞냐는 질문에 "저희 프로그램 관련 기사 댓글에도 '미우새' 역버전이 아니냐고 달려 있더라. 역버전인게 맞다"고 인정했다.

이어 "'미우새'가 싱글 자녀를 어머니의 시선에서 지켜보는 프로그램이라면 저희는 그 반대로 싱글 부모님을 자녀가 바라보는 것이다. 제가 '미우새'의 애청자로서 그 프로그램이 가졌던 가장 큰 매력은 어머니들의 거침없는 입담과 예상치 못했던 에티튜드였던 것 같다. 저희는 부모님이 주인공이 되는 이야기를 그리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허지웅은 '미우새'의 역버전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렇게 알아들었다면 안했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그는 "제 귀에 쏙 들어온 것은 어머니를 여행 보내드릴 수 있다는 것이었고 우리 엄마도 여행을 갔으면 좋겠단 생각에 흔쾌히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미우새'와의 차이점이 조금 더 넓은 보편성에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모두가 부모님은 아니지만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자식이다. 보시면서 분명히 원래 예상하던 것 이외의 것을 발견하는 장면들이 있을 텐데 그 장면에서 모두 공감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답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또한 공개된 '아모르파티' 예고편을 보면 부모님들 사이에서 은근한 핑크빛 분위기가 연출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자식들 입장에서 부모님의 러브라인은 묘한 기분을 가져다 줄 수도 있을 터.

이에 관해 허지웅은 "상당히 분노했다. 처음에 분명이 어머니들끼리 간다고 들었었다. 근데 이미 발을 빼기 어려울 때 알게 됐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근데 나이가 많아질수록 다시 어린 아이가 된다고 얘기를 하는데 근거가 있는 이야기인줄은 모르겠지만 나이가 들수록 만나는 사람들의 바운더리가 줄어들지 않나. 이제 어머니 아버지 세대되면 정말 협소해진다. 저희 어머니 같은 경우 특수성 때문에 더 좁게 사셨던 분이다. 또래 친구분들과 같이 또 이성들과 함께 크루즈에 타서 여행지를 가고 재밌는 경험들을 하고 때로는 낯뜨거운 때로는 감동적인 이야기를 들려주시는데 제가 모르는 부분들을 많이 보여주셨다"며 "제가 알고 있는 우리 엄마가 아니라 인간 김현주의 모습을 본 것 같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미우새'와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아모르파티' 속 허지웅 모자의 모습은 어떨까. 역전된 두 사람의 입장에 어떤 에피소드가 펼쳐질지 벌써부터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