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엉따로맨스 반할 수밖에"..'복수돌' 유승호♥조보아의 싱그러운 첫사랑

이미지중앙

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유승호와 조보아가 국민 첫사랑다운 싱그러운 케미로 겨울밤을 따뜻하게 물들인다.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발표회가 열려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이 참석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는 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

함준호 PD는 "처음 대본을 읽고 느꼈던 감정은 설렘이었다. 그 설렘이라는 감정을 시청자분들께 전달해드리고 싶었다. 그 부분을 배우분들과 표현해내고 있다"며 "저희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톤이 있다. 엉뚱하면서도 따뜻하다. 엉따로맨스라는 표현도 있는데 그 톤을 잊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촬영할 때에도 항상 처지지 않고 밝은 분위기를 유지하려고 하고 있다"며 '복수가 돌아왔다'에 대해 소개했다.

그러면서 "모든 배우분들이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톤을 다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힘드실텐데 불평, 불만을 표현하시는 분이 없다. 항상 감사드린다"며 배우에게 공을 돌렸다.

함PD는 유승호의 연기에 대해 "유승호 씨는 전 드라마를 통해 인연이 있었는데 그 때와는 다른 느낌이 든다. 소위 말해 본인을 많이 내려 놓는다"며 "코미디적인 연기를 어떻게 표현할까 호기심도 많았는데 연기하는 걸 보니까 왜 진작 이런 캐릭터를 맡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자신을 내려놓고 연기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조보아에 대해서는 "여배우로서 표현하기 쉽지 않은 연기들이 많을 텐데 개의치 않아한다. 가까이 들이대고 촬영하는 데도 웃으며 넘겨준다"고 고마워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지중앙

사진=민선유 기자


극중 유승호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했지만 '이슈 남'이 된 후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을 맡았다. 지난 1월 종영한 MBC '로봇이 아니야' 이후 약 11개월 만의 안방극장 복귀다.

유승호는 복귀작으로 '복수가 돌아왔다'를 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읽으며 계속 웃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학교 다녔을 때처럼 아름답고 예쁜 모습들로 가득차 있었다. 로맨스만이 아니라 과거의 사건들도 풀어나가면서 두 가지 정도의 장르가 섞여 잘 풀어졌다. 복수라는 인물도 변화되는 과정과 다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좋았다. 여러 이유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유승호는 아역 출신에서 성인 연기자로 성공적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이번 작품에서 교복을 입는 것에 대한 우려도 있을 법 했다. 그는 이에 대해 "어려보일까봐 방송을 통해 교복을 입는 걸 꺼려했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문득 든 생각이 이게 마지막일 것 같았다. 그리고 학창시절의 좋은 기억이 남아있을 때 그 기억을 반영해서 연기를 하고 싶었다. 교복을 입어서 좋지만 아쉽기도 하다. 마지막 교복일 것 같아 더 열심히 하고 있다"고 교복을 입고 연기하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번 역할을 통해 본인을 내려놓았던 것에 대해서는 "많이 해보지도 않았고 자신도 없었다. 그래도 안 하던 걸 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기지 않나. 일단 멋있어 보이려고 하지 않았다. 내려놓았다는 게 정답인 것 같다. 편집본을 봤을 때 툭 내려놨을 때 복수를 더 잘 보여주는 것 같았다. 어렵지는 않은데 제가 그런 역할을 많이 안 해봤다는 게 걸린다. 하루하루 그런 모습을 보다 보니까 감독님께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요'라고 물어봤는데 괜찮다고 하셨다. 이버 작품을 통해 내려놓는 법을 배운 것 같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캐릭터를 보실 수 있을 거다"고 자신했다.

이미지중앙

조보아, 유승호/사진=민선유 기자


조보아는 강복수의 첫사랑이자 거침없이 팩트를 날리는 설송고의 기간제 교사 손수정에 분한다.

조보아는 "시나리오를 보고 복수와 수정이의 로맨스가 풋풋하고 심쿵했다. 너무 해보고 싶었던 로코라 바로 하겠다고 결정했다. 학원물이기도 한데 학교 문제를 다뤄 다양한 시각으로 봐주시면 될 것 같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그녀는 이뿐만 아니라 SBS '골목식당'에 출연하며 SBS의 딸로 거듭나고 있다. 그는 이 애칭에 대해 "너무 좋다.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열심히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능에서의 이미지에 대해서는 큰 생각을 안 했다. 저는 매순간 제가 맡을 수 있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자는 주의다. '골목식당'을 통해서는 저라는 사람을 보여드리기보다는 사장님들, 일반인분들을 빛내주는 존재다. 백종원, 김성주 선생님을 통해 많은 걸 배우고 있다. 인생 선배님들이다"고 밝혔다.

곽동연은 젠틀하지만 학창시절 강복수에 대한 애증과 열등감을 가진 설송고 신임이사장 오세호 역을 맡았다. 곽동연은 "미팅을 하고 시간이 지났는데 연락을 안 주셔서 절 버렸다고 생각했다. 제가 비행기를 놓쳤다. 그래서 넉넉하게 생각을 하다 보니까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첫 악역에 대해 "서사가 대본에 명확하게 나와 있었다. 이질감을 느끼지 않을 수 있게 연기하고 있다. 또 외향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쟤가 저렇게도 된다'는 걸 보실 수 있을 거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곽동연은 배우들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유승호 씨와 30cm로 대면하고 있는데 '날 좋아하나'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눈빛이 착각을 들게 했다"며 "그 뒤 조보아씨와는 50cm로 대면했는데 너무 아련한 눈빛이었다. 두 분의 눈빛이 대단해서 제가 그걸 이겨내느라 힘들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승호는 조보아와의 로맨스 호흡에 대해 "유머코드나 장난치는 게 잘 맞아서 정말 편하다. 영상을 보니까 진짜 복수와 수정이가 장난을 치는 것 같아서 좋았다"고 얘기했다. 그러자 이어 조보아는 "승호 씨와의 호흡이 너무 좋다. 기대하고 상상했던 유승호라는 배우의 모습과 너무 딱 맞아떨어져서 현장에서 봐도 너무 멋있다. 장난으로 유승호 선생님이라고 하기도 하는데 정말 배울 점도 많고 존경스러운 모습도 많다. 많이 배우고 좋은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고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유승호는 "다른 작품들은 미리 시작해 불리한 감이 없지 않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막상 보시면 반하실 거라고 자신한다"고 자신감을 표현했고 조보아는 "추운 겨울에 따뜻하게 보실 수 있는 힐링드라마다"라고 자신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배우들은 마지막으로 시청률 공약으로 "15%를 넘으면 홍대에서 커피를 나눠드리고 프리허그를 해드리겠다"고 걸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유승호, 조보아라는 청춘 남녀를 내세워 추운 겨울에 따뜻하고 청량한 로맨스 드라마를 만들어낸다. 싱그러운 두 사람의 케미가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오는 10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