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조우진 "김병철과 닮은꼴? 쌍둥이 형제로 나오고파"

이미지중앙

배우 조우진/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조우진이 김병철과 닮았다는 평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조우진은 드라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에 함께 출연한 김병철과 닮은꼴 배우로 꼽힌다. 대중은 두 사람 사이 구별이 힘들다고 할 정도. 김은숙 작가 역시 ‘미스터 션샤인’에서 조우진과 김병철의 닮은꼴 관련 에피소드를 넣어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앞서 김병철은 ‘미스터 션샤인’ 종영 후 헤럴드POP과의 만남에서 “조우진과 닮았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다. 나도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물론 조우진이 더 잘생겼다고 생각한다. 그런 분과 닮았다니 내가 덕을 본 것 같다”고 털어놨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조우진 역시 김병철과 마주칠 때마다 웃음이 나온다며 언젠가 쌍둥이 형제로 출연하고 싶은 바람을 표했다.

이날 조우진은 “(김병철과) 사실 작품 안에서는 거의 뵙지 못했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하려고 닮은꼴이다 표현을 쓸 때 말고는 잘 못만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김병철과 가끔이라도 마주치게 되면 서로 웃게 되더라”라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미지중앙

또한 조우진은 “나중에 우리 둘이 쌍둥이 형제로 나오면 어떨까 궁금하다”며 “하는 우리도 궁금하고, 보시는 분들도 어떨지 궁금하다. 또 다른 재미를 줄 수 있지 않을까”라고 기대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조우진의 신작인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개봉 9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현재 상영 중.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